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보건/환경

....치주질환 진료인원 증가세
최근 5년간 연 12%씩 증가…스케일링 보험급여화 영향

 치주질환 진료인원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케일링의 보험급여화 영향으로 풀이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최근 5년간(2012~2016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가 ‘치주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의하면 최근 5년간 건강보험 가입자 중 ‘치주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2년 707만명에서 2016년에는 1107만명으로 무려 56.6%(400만명)가 증가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12년 362만명에서 2016년 555만명으로 52.9%(192만명), 여성은 2012년 344만명에서 2016년 552만명으로 60.4%(207만명) 증가했다.

 일산병원 치과 김영택 교수는 “2013년 스케일링 보험급여화 이후, 그 동안 치주질환이 있었으나 치료를 받지 않던 환자들이 치과에 방문하게 되었다. 이후 치주질환에 대한 인식이 증가해 치과질환 진료인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2016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치주질환 전체 진료인원 중 43.9%(486만명)를 40대와 50대가 차지했다. 50대 267만명 (24.2%), 40대 218만명 (19.7%) 순으로 진료인원이 많았다.

 건강보험 적용인구 대비 ‘치주질환’ 진료인원 수를 분석한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 수’를 살펴보면, 10명 중 2명 꼴 인 2만1812명이 지난 2016년 ‘치주질환’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60대에서 10명 중 3.5명(10만명 당 3만5872명)이 ‘치주질환’을 앓고 있었고, 50대와 70대는 10명 중 약 3.2명이 ‘치주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계절별로는 매년 여름철에 진료인원이 많은 경향을 보였는데, 이는 지난 2017년까지 스케일링 보험 적용기준일이 매년 7월부터 시작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018년 5월 14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