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보건/환경

....조류경보제·수질예보제 통합 운영 추진
남조류 수 따른 녹조경보 발령 체계 유사해 혼선

 환경부가 그동안 혼동을 일으킨다고 지적받았던 조류경보제도와 수질예보제의 통합 운영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지난달 산하기관, 조류 전문가포럼 위원, 관련 기관, 지방자치단체,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을 했다.

 조류경보제와 수질예보제는 환경부가 운영하는 대표적 조류관리제도다. 1998년 도입된 조류경보제는 주요 상수원 호소·하천 28곳을 대상으로 하며 수돗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운영된다. 수질예보제는 4대강 본류 12개 보의 수질관리를 위해 2012년 도입됐다.

  하지만 이 제도들은 녹조의 원인인 유해남조류를 측정한다는 공통점, 발령단계가 비슷하다 점 등 때문에 혼동을 일으킨다는 지적이 계속돼왔다.

 이에 환경부는 혼동을 방지하고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서울대에 연구용역을 발주하는 한편,m 전문가·관계기관·시민단체로 구성된 조류전문가 포럼을 운영해왔다.

 환경부는 내년 이들 제도를 조류경보제로 단일화하고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 운영지점은 기존 조류경보제 28개, 보구간 16개 지점을 전부 통합해 44개 지점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발령단계도 안전기준과 직관적인 녹조 발생 정도를 고려할 수 있도록 4단계로 확대해 설정키로 했다. 또한 발령기준을 1㎖ 당 유해남조류 세포수를 1000개, 1만개, 10만개, 100만개로 통일시키기로 했다.

 발령 및 해제는 안전도를 고려해 각 단계별 기준 1회 초과 시 발령, 2회 미만 시 해제(남조류의 개체수가 작은 1단계는 2회 초과 시 발령)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채수 방식과 정보제공은 기존 제도별로 달랐던 채수방식을 표층채수 방식으로 단일화하기로 했다. 그리고 기존 수질예보제의 주요기능인 1주일간의 예측정보 역시 조류경보와 함께 제공할 방침이다.

/2017년 12월 1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