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보건/환경

....정수장·먹는 샘물 미세플라스틱 검출
정수장 3곳, 먹는 샘물 1개 제품 검출…환경부, 우려할 정도 아냐

 환경부가 국내 최초로 실시한 음용수의 미세플라스틱 실태조사 결과, 정수장 3곳과 수돗물 병입수, 먹는 샘물 1개 제품에서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2차 검사결과 불검출 된 곳이 많았다. 또한 미세플라스틱 검출량 자체도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 환경부의 판단이다.

 환경부에 의하면 지난 9월 데이터 저널리즘 기관인 오브(Orb)는 세계 각국의 수돗물에서 미세플라스틱(5㎜이하 플라스틱 조각)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환경부는 국내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를 실시했다.

 지난 9월부터 두 달간 4대강 수계에서 지표수를 취수하는 24개 정수장 물과 서울시·한국수자원공사가 생산하는 수돗물 병입수 2개 제품, 먹는 샘물 6개 제품이 대상이다. 조사항목은 입자크기 1.2㎛(마이크로미터·100만 분의 1m)∼5㎜의 미세 플라스틱이며, 분석은 국립환경과학원과 서울물연구원, 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 수행했다.

 분석 결과, 정수 과정을 거치지 않은 원수(原水)를 채수한 정수장 12곳 중 인천 수산 정수장의 원수에서 리터당 1개의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

 또한 서울 영등포·인천 수산·용인 수지 등 3개 정수장의 정수 과정을 거친 수돗물에서도 리터(ℓ)당 각각 0.4개, 0.6개, 0.2개의 미세플라스틱이 나왔다. 다만, 2차 검사에서는 용인 수지 정수장에서만 ℓ당 0.2개가 다시 검출됐다.

 수도권에서 무작위로 선택한 10개 가정의 수도꼭지에서 나온 수돗물 조사에서는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지 않았다. 서울시와 한국수자원공사의 수돗물 병입수 2개 제품의 경우 ℓ당 각각 0.2개와 0.4개가 검출됐다. 다만, 2차 검사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6개사의 먹는 샘물 제품의 경우 1개 제품에서 리터당 0.2개가 검출됐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와 관련, 환경부는 검사 결과를 공개할 법적 근거가 없다는 법률 자문 결과에 따라 제품명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현재 미세플라스틱이 수질 기준으로 설정돼 있지 않은 데다 전 세계적으로도 유해성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이다. 특히 이번 공개된 국내 수돗물의 미세플라스틱 실태는 올해 9월 발표된 외국의 검출(ℓ당 평균 4.3개) 사례보다 낮은 수준이라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미세플라스틱에 대한 외국 정부의 대응상황,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 국내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하면 우리나라 먹는 물의 미세플라스틱은 걱정하지 않아도 될 수준이라고 환경부는 전했다.

 미세플라스틱은 주로 음식 섭취와 먼지 흡입으로 인체에 들어온다. 입자크기 150㎛를 넘는 미세플라스틱은 소화관 내벽을 통과하지 못해 체외로 배출되고, 150㎛ 미만 입자는 림프계를 통해 체내 흡수되지만, 흡수율은 0.3% 이하에 불과하다.

 환경부는 향후 미세플라스틱이 사람에게 노출되는 경로와 인체 위해성에 대해 체계적인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2017년 12월 1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