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보건/환경

....의료계 AI도입 바람 거세
환자안전·책임소재 등 법 정비 시급

 국내 의료계에 ‘인공지능(AI) 바람’이 불고 있다.

 의료계에 의하면 미국 IBM의 의료용 AI인 ‘왓슨’이 지난해 말부터 국내 대형병원에 속속 적용되고 있다. 또한 국내 병원들도 자체적으로 AI 개발에 나서며 의료기술 향상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암 빅데이터를 종합해 제시하는 IBM의 AI인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의 경우 지난해 말 가천대길병원이 처음 도입한 뒤 현재까지 국내 6개 병원이 도입했다.

 여기에 고대의료원은 최근 고대안암병원 ‘최첨단 융복합센터’에 SK C&C와 함께 개발 중인 ‘에이브릴(Abril)’을 도입해 ‘A.I.-Driven Hospital’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이브릴은 항생제 처방 이력과 추가 처방 등을 실시간으로 조언해주는 ‘항생제 어드바이저 AI’다. 진료 차트를 자동으로 인식해 입력하는 ‘진료 차트 음성인식 AI’도 도입된다.

 이처럼 국내 대형병원들은 자체 AI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100억 원 규모의 ‘AI 의료영상 사업단’을 발족하고, AI 기술을 적용한 의료영상 소프트웨어 등을 개발하고 있다. 또 환자 건강상태를 예측해 알려주는 AI의 개발도 진행 중이다.

 분당서울대병원은 AI가 방대한 의료정보를 분석해 의사 진단과 처방을 돕고, 실수가 잦은 의료진 행동 패턴을 분석해 알려주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연세의료원 역시 의료 빅데이터에 AI 기술 적용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생명을 다루는 의료분야 특성상 AI 상용화가 확대되는 만큼 이로 인한 책임소재, 환자 안전 문제 등을 다룰 수 있는 법 정비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의료복지 전문가들은 AI의 의료분야 상용화 가능성이 커지면서 AI의 판단이나 결과의 책임 소재, 사용자 보호, 환자 안전 등 관련 범위와 역량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시점이 됐다고 입을 모은다.

 보건산업진흥원 관계자는 “법적 안전장치 등에 대한 사회적 논의와 공감대 형성, 법률과 제도에 관한 연구 및 체계 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7년 9월 29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