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보건/환경

....미취업 청년층 건강상태 ‘경고등’
20~30대 418만명 건강검진 소외…일부질환 환자증가율 가팔라  

 최근 20~30대 청년층의 건강상태가 급격히 악화되면서 미취업 청년층이 신건강취약계층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최근 5년간(2012~2016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통계정보에서 10~59세 환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일부 질환의 환자 증가율이 20대에서 상대적으로 가팔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추(목뼈)질환의 경우 20대 환자수가 2012년 12만4393명에서 지난해 15만8848명으로 4년새 27.7% 증가했다. 이는 30대(13.6%), 50대(10.0%), 10대(9.4%), 40대(6.2%) 등과 비교했을 때 가장 큰 증가폭이다. 또한 척추(사람에서 목과 등, 허리, 엉덩이, 꼬리 부분에 이르기까지 주요 골격을 유지하도록 하는 뼈)질환 역시 20대 환자 증가율은 같은 기간 13.0%로, 50대(7.3%), 30대(4.0%), 40대(3.3%) 10대(1.8%) 등 다른 연령대보다 높았다.

 윤 의원실은 “오랜 기간 지속되는 학업과 취업준비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잘못된 자세, 운동부족이 청년 근골격계질환 악화의 원인으로 지목된다”고 설명했다.
 
 청년층은 정신건강도 나빠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황장애의 경우 20대 환자가 최근 4년새 65.0% 급증했다. 이어 50대(46.0%), 40대(41.3%), 10대(38.8%), 30대(37.0%) 등 순이다.

 또한 우울증과 알코올중독증도 대체로 다른 연령대에서 감소한 것과 달리 20대에서 상승세를 보였다. 우울증의 경우 4년간 22.2%가 증가했고, 알코올중독증은 20.9%의 환자 증가율을 기록했다. 20대 청년의 정신건강 악화는 학업과 취업에 대한 스트레스, 미래에 대한 불안감 등이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다만 알코올중독증 환자 증가율은 10대(24.9%)에서 가장 크게 나타났다.

 청년층은 불규칙한 식사습관, 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소화불량 등의 영향으로 소화계통 질환도 늘고 있다. 질환별로는 궤양성 대장염 및 크론병(41.3%), 위·식도역류병(20.6%), 장염(28.4%) 등으로 다른 연령대보다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이와 함께 급성신부전과 전립선증식증의 20대 환자 증가율은 각각 45.3%, 64.1%로, 비뇨생식계 질환에서도 20대 환자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윤 의원은 이 같은 20대 청년의 건강 악화의 구조적 원인으로 ‘국가건강검진 사각지대’를 지목했다. 청년층의 경우 지역세대주가 아니거나 취업을 하지 못해 직장가입자가 아니면 일반건강검진을 받을 수 없는 상태라는 지적이다.

 윤 의원실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일반건강검진 대상에서 제외되는 20~39세 건강보험 피부양자는 올해 현재 418만4000여명에 달한다. 청년실업이 장기화되면서 이 숫자가 늘고 있다는 주장이다.

 윤소하 의원은 “현행 건강검진 제도는 모든 국민에게 건강검진을 실시해야 하는 국가의 의무를 방관하고 있다. 만 25세 또는 30세에 생애주기 건강검진을 의무화해야 한다”면서 “근골격계질환, 정신질환 등 청년세대에 시급한 검진항목을 추가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7년 9월 29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