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보건/환경

....집중호우·폭염에 녹조 기승…수문개방 효과 미미
수문 전면개방·보 철거 VS 오염물질 하천 유입 방지해야

 한강을 제외한 낙동강, 금강, 영산강의 주요 4대강 권역에 녹조가 또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번 녹조 확산은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해 유입된 쓰레기·비료·가축분뇨 등 오염물질이 폭염으로 인한 수온 상승으로 급성장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재 우리나라의 수계는 크게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의 4개 권역으로 구분되고, 이는 다시 114개의 작은 권역으로 나뉘어 관리되고 있다. 이들 권역에서는 수질예보제가 시행되고 있으며, 통상 조류경보는 유해 남조류가 ㎖당 1000개가 넘으면 ‘관심’, 1만개 이상일 땐 ‘경계’ 단계를 발령한다.

 녹조현상은 조류가 원인이다. 조류는 엽록소를 갖고 있어 햇빛과 이산화탄소를 이용해 산소와 유기물을 만들어내는 광합성 작용을 하고, 물벼룩과 같은 1차 소비자의 먹이가 되어 수생태계에서 에너지를 공급한다. 조류가 성장하기 위해선 탄소, 산소, 수소, 질소, 인 등이 필요한데 탄소, 산소, 수소는 공기와 물을 통해 충분히 공급받지만 질소, 인 등은 물속에 한정되어 있어 조류의 성장속도를 결정하는 요소가 될 수 있다.

 그런데 이번 장마로 인한 집중호우와 홍수발생으로 강이나 호수에 오염물질의 유입되면서 물속에 질소와 인이 풍부한 환경을 만들게 된 것이다. 게다가 수온이 높고 일사량이 많아 광합성이 활발해지면서 조류세포가 늘어나게 되고 빠른 증식이 나타나는 것이다.

 녹조를 줄이기 위해 가장 저비용 방법이 물 흐름을 개선하는 것이다. 댐이나 보, 저수지 등의 수문을 열어 방류량을 늘리고 물의 체류시간을 감소시키는 방법을 통해 녹조현상을 낮출 수 있다. 지금 환경단체들이 주장하는 것이 4대강의 보와 댐의 수문 전면개방과 보 철거 등이다.
 
 하지만, 매년 한반도 평균기온이 상승해 아열대화 현상이 진행되는 가운데, 극심한 가뭄까지 겹치는 상태에서 보·댐 등의 수문개방과 철거가 해답이 될 수 없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온다. 실제 문재인 정부가 집권하면서 녹조현상 저감을 위해 4대강의 주요 보 등을 개방했지만 효과가 미미했다. 환경단체들은 이는 수문개방으로 인한 방류량이 미미해 녹조를 해소할 만큼 영향을 주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보의 전면개방을 요구하고 나선 상태다.

 하지만, 농민들의 입장에서는 극심한 가뭄이 지속될 전망 속에 섣불리 방류에 나설 경우 농업용수 부족 심화 등을 우려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주요 식수원 근처의 가축분뇨만 제대로 처리해도 녹조발생을 대폭 줄일 수가 있다고 지적한다. 호수·강 등에 유입되는 오염물질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정화시설 확충을 서둘러야 한다는 것이다. 응급조치로는 오염물질 및 퇴비·가축분뇨 등을 배출하는 시설·업소에 대한 감시 강화와 녹조가 심각한 수역엔 활성탄을 투입하는 등 단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2017년 8월 11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