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유통

....올 코리아세일페스타 지원 줄여
기간 10일 단축…지원예산 전년비 40% 감축

 올해 정부의 코리아세일페스타 사업에 대한 지원예산이 줄면서 흥행에 지장이 예상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지난 정부에서 메르스사태 이후 침체된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도입됐다. 미국의 연말 대규모 세일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를 본 따 추석 보너스 등으로 두둑해진 가계가 소비에 나설 수 있도록 추석연휴를 전후해 행사를 진행하면서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고 소비 진작을 통한 내수경기 활성화 등을 목적으로 시행됐다.

 지난 2016년 9월 29일부터 같은 해 10월31일까지 열린 1차 코리아세일페스타에는 유통기업 210개를 비롯해 341개 업체가 참여해 매출이 12.5% 증가했다. 하지만 처음에는 대기업 참여가 적었고, 세일폭도 적어 불만의 목소리가 일부 나오면서 2회째에는 대기업 제조사를 참여시키고 유통업체 참여도 독려했다. 이에 지난해의 경우 참여 업체가 446개로 늘었지만, 전년도의 ‘기저효과’로 매출은 5.1% 늘어나는데 그쳤다.

 특히 지난해 행사에는 유통업체의 경우 192개가 참여하며 참여업체가 전년보다 오히려 줄었다. 국내 유통산업 구조로 인해 대규모 할인 행사가 불가능하다는 이유에서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올해 행사는 28일부터 전국적으로 진행되지만 기간은 열흘 정도 단축 됐고, 정부 사업 예산도 전년보다 40% 줄어든 34억원에 불과하다.

 산업부는 예산이 감축되면서 ‘짧고 굵은’ 할인 행사를 통해 소비자들의 쇼핑 집중도를 높여 내수를 촉진한다는 복안을 꺼내들었다. 그리고 아이돌그룹을 앞세운 홍보와 수억원의 행사비를 투입한 ‘케이팝(K-POP) 개막 전야제 축제’로 관심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올 상반기 유통업계가 경기 침체 속 장기간 할인 행사를 진행해오면서 피로가 누적된 상태여서 흥행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연예인 동원 축제보다는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거나 민간 주도의 행사로 변경하는 정책 구상이 더 시급해보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018년 9월 1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