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유통

....면세점, 중국 고객 줄어도 매출 성장
사드 배치로 중국인 관광객 급감 VS 1인당 구매액 증가 영향

 국내에서 면세점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 수가 큰 폭 감소한 반면, 면세점 매출은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면세점협회에 의하면 지난 6월 면세점을 찾은 외국인 고객은 106만4279명으로 1년전 184만1776명에서 42.6% 감소했다. 하지만 외국인 매출은 6억8856만달러로 전년동월(6억2456만달러)보다 늘었다. 특히, 외국인 1인당 매출은 지난해 6월 339달러에서 지난달 646달러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면세점을 찾은 내국인 고객도 증가했다. 내국인 고객은 전년대비 31만명이 늘어난 262만명을 기록했다. 이에 내국인 매출은 2억7742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3230만달러 증가했다. 내·외국인 매출이 함께 늘면서 면세점 전체 매출도 9억6599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0% 가량 늘었다.

 면세점 외국인 고객은 한반도 사드 배치에 반발한 중국이 한국 단체여행 금지조치(금한령)를 시작한 3월부터 급격히 줄었다. 지난 3월 전년대비 23.7% 감소한데 이어 4월 46%, 5월 44.6% 등 급감했다. 이로써 1~6월 상반기 총 외국인 고객수는 763만명으로 지난해 1014만명보다 24% 감소했다. 하지만, 같은기간 면세점 전체 매출은 48 억9579만달러에서 58 억3257만달러로, 16.1% 증가했다.

 국내 면세점 매출은 중국의 금한령 직전인 지난 2월 11억4024만달러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하지만 한국여행 금지조치가 내려진 3월 9억3194만달러, 4월 8 억8921만달러까지 급감했다가 5월 9억3606만달러로 반등했다.

 한반도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인 관광객 감소 여파가 전혀 없는 것이 아니다. 업계 1위인 롯데면세점의 경우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매출이 20~30% 가량 줄었고, 2위인 신라면세점도 비슷한 규모로 줄었다. 1인당 객단가는 증가했지만 전체매출이 줄어든 탓이다.

 하지만, 지난해 5월 오픈한 신규면세점들이 더해지면서 전체적인 매출 증가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들 면세점은 오픈초기 관광객 유치에 애를 먹었지만, 개장 1년이 지나면서 입점 매장이 증가하고, 새로운 면세점의 인지도가 커지며 손님들이 늘고 있다는 전언이다.

 실제 지난해 상반기 면세점 기업별 매출을 보면 롯데면세점(부산점 제외)이 2조7377억원, 신라면세점 1조6684억원 등 전체 매출 5조여원 중 90%에 육박했다. 2015년 12월에 문을 연 신규인 HDC신라 1231억원과 한화갤러리아 1153억원, 지난해 5월 오픈한 SM 445억원, 신세계 218 억원, 두산 104억원 등에 그쳤다.

 하지만 올해는 신세계면세점의 일매출이 30억원에 달하는 등 매출규모가 증가했고, 한화갤러리아와 두산도 오픈초기와 비교하면 매출이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2017년 8월 3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