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유통

....최저임금發 편의점 심야영업 ‘도마 위’
편의점 점포당 매출 지속하락…최저임금 인상에 고용 줄여야

 편의점 업계가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결정에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편의점의 심야영업 단축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관련 업계에 의하면 지난 2014년 발효된 ‘가맹사업법 개정안’에 따라 편의점 가맹본부는 가맹점의 심야영업 시간대 매출이 저조해 6개월 이상 연속으로 영업손실이 발생했을 때 영업시간 단축을 허용토록 하고 있다. 문을 닫는 시간은 오전 1~6시까지 총 5시간이다.

 그런데 최근 편의점 수 증가에 의한 경쟁심화, 소비둔화에 의한 주요 편의점의 점포당 매출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심야영업 시간 단축을 원하는 가맹점들이 늘고 있다. 여기에 내년도 최저 임금이 16.4%로 크게 오르는 등 인건비 증가가 불가피해 새벽시간 장사를 접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업계 내부에선 본사와의 관계에서 ‘을’일 수밖에 없는 점주들이 심야영업 시간 단축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불이익이 예상돼 어쩔 수 없이 24시간 운영을 한다는 호소도 잇따른다.  심야영업 시간 단축을 요구하는 과정도 까다롭고 본사의 관련 작업 지연으로 어려움이 많다는 설명이다.

 특히 점주들은 24시간 영업 강요가 불법이 된 상황에서 24시간 운영의 점포를 선택할 시 일부 혜택이 중단되는 것에 불만을 표했다. 실제 이마트24를 제외한 각 점포들은 각 사의 계약에 따라 24시간 미영업 점포에게는 로얄티 인하, 장려금, 전기세 지원 등의 혜택을 중단한다.

 업계에 의하면 국내 편의점 매장 중 24시간 미영업 점포의 비중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GS25가 약 10%, 세븐일레븐이 17%, 미니스톱이 12%로 나타났다. 매장 수 1위를 기록하고 있는 CU는 공개를 꺼리고 있지만,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업계 최초로 24시간 심야영업을 없앤 이마트24의 경우 심야 미영업 점포의 비중이 전체 약 66%를 차지하고 있다.

 정부 역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점주들의 우려가 높아지자 최근 심야 영업시간의 추가 단축을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실제로 정부는 지난달 16일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12월 개정해 편의점 등 가맹점의 영업시간 단축 허용요건을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시행령이 개정되면 단축되는 영업시간은 기존 7시간으로 늘어나고 영업손실 요건기간도 3개월로 축소된다.

 하지만, 편의점이 동네구멍 가게를 급격히 대체하며 급성장한 큰 이유는 24시간 영업에 있다. 편의점 업계가 심야시간 영업 단축을 쉽게 결정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주택가 곳곳에 입점해 있는 편의점 특성상 심야영업을 중단하는 곳이 늘면 소비자들은 밤늦은 시간에 문을 연 곳을 찾아 해매야 하는 불편을 감수해야한다. 안전상비의약품(상비약) 구매도 힘들어진다.

 이와관련 한 업계 관계자는 “일본은 길거리 라멘집부터 주차장이나 편의점 등이 빠르게 무인화 되고 있다. 우리나라 편의점도 무인화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다”면서 “국내에서도 세븐일레븐이 지난 5월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계산원이 없는 스마트 편의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선보인 바 있다”고 전했다.

/2017년 8월 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