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중소/벤처

....벤처기업에 성장지원펀드 조성
성장지원펀드 8조원 규모…기업당 최대 500억원 지원

 정부가 3년간 8조원 규모의 성장지원펀드 조성을 추진하면서 벤처기업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금융권에 의하면 금융당국이 추진하는 성장지원펀드를 운용하는 18개 운용사들은 자율적인 선정 기준을 마련해 벤처기업들에게 자금을 지원하게 된다. 펀드 투자 존속 기간은 당초 약 4년으로 10년 안에 청산하게 돼 있지만 청산기간을 8~10년 가량 유동적으로 자율 운영하면서 기업들에 맞게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 기업 요건은 창립한지 3년이상 기업으로 4차 산업혁명 분야 기업들로 설정됐다. 블록체인이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바이오 등 새로운 분야에서 성장 단계에 있는 기업들에 규모에 관계없이 폭넓은 지원 기회를 준다는 방침이다. 18개 운용사들은 이러한 금융당국의 지침을 바탕으로 자율적인 선정 기준을 마련하게 된다.

 금융당국은 우선 스케일업 기업 자본공급을 위해 대규모 성장지원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성장지원펀드는 민관 매칭방식으로 1차 펀드 2조원, 2차 펀드 3500억원을 목표로 추진됐다. 현재 18개 운용사가 모은 자금은 당초 계획했던 2조3500억원보다 많은 3조700억원에 달하고 있다.

 1호 펀드 운용사 IMM인베스트먼트는 목표로 한 3550억원 결성을 최근 완료했으며, 연내 50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당국은 향후 3년간 8조원의 모험자본을 조성하고 올해는 1700억원을 활용한 매칭재원, 후순위 출자 등을 통해 민간자금 유입을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스케일업 육성을 위해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들은 4년간 20조원 규모의 연계대출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인수합병(M&A), R&D, 사업재편, 설비투자 등 기업의 다양한 성장전략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밖에 지역 중견기업, 지역VC 등이 참여하는 투자펀드의 추가 조성도 추진키로 했다. 다양한 동산을 활용한 자금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동산담보법 개정을 추진하고 미래수익성, 영업력 등에 기반한 기업대출 활성화 방안 등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2018년 9월 14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