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중소/벤처

....개성공단 입주기업 96% 재입주 ‘의향’
경쟁력 우위 요소 1위 ‘인건비 저렴’ 80.3%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중소기업 대다수가 재입주 의향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와 개성공단기업협회가 올해 3~4월 ‘개성공단기업 최근 경영상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개성공단 입주기업(개성공단 입주기업 124개사 중 101개사 응답) 중 96%가 개성공단이 다시 문을 열면 재입주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정부와 북한의 재개 조건과 상황 판단 후 재입주하겠다가 69.3%로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냈고 무조건 재입주하겠다는 기업도 26.7%에 달했다. 반면 재입주 의향이 없다는 기업은 4.0%에 그쳤다.

 재입주 희망 이유로는 전체의 79.4%가 ‘개성공단이 국내·외 공단 대비 우위의 경쟁력 보유’를 꼽았고, ‘투자여력 고갈 등으로 개성공단 외 대안이 없어서’(10.3%)가 뒤를 이었다.
  
 개성공단이 가진 경쟁력 우위 요소로는 ‘인건비 저렴(인력풍부)’(80.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지리적 편리성(14.5%), 물류비 저렴(13.2%), 품질 우수(7.9%) 등 응답이 뒤를 이었다.

 개성공단 재개 예상 시점으로는 98%가 현 정부 임기 내라고 대답해 문재인 정부의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보였다. 이 가운데 올해나 내년에 재가동 될 것이라는 응답 비율도 전체의 58.5%에 달했다.

 개성공단은 박근혜 정부가 2016년 2월 10일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전면 가동 중단을 선언한 후 2년 2개월가량 가동이 멈춰져 있다. 공단 가동 중단 이후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경영난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응답기업 10곳 중 6곳(60.4%)이 ‘해외공장이전, 대체시설확보 등 사업재기를 위해 노력 중’이며, 10곳 중 1곳 이상(13.9%)은 ‘사실상 폐업인 상태’라고 응답해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현재 기업 경영상 애로사항으로 ‘원자재 구입, 노무비 등 경영자금 문제(58.4%)’를 가장 크게 꼽았으며, 다음으로 ‘거래처 감소로 주문량 확보 문제(38.6%)’, ‘설비자금 확보 문제(35.6%)’ 순으로 대부분 자금난이 심각했다.
  
 재입주 의향을 밝힌 기업들이 꼽은 애로사항으로는 ‘재입주를 위한 재원마련 등 금융애로(66.0%)’와 ‘중복 시설과잉투자로 발생하는 애로(23.7%)’를 꼽았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는 “성공적인 남북정상회담으로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논의가 시작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다”며, 개성공단 재개시 입주기업들이 피해를 조속히 복구하고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정부의 선제적 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2018년 5월 15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