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중소/벤처

....정부지원 재도전 기업 생존률 높아
2년 생존율 84%…창업기업 생존율대비 36.4%↑

 창업 후 실패하거나 어려움을 겪다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재기한 기업의 생존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청이 최근 발표한 ‘재도전 지원기업 성과조사 보고서’에 의하면 2014년 정부의 재도전 사업 지원을 받은 965개 기업의 2년 생존율(2016년)은 83.9%로 나타났다.

 2014년 재창업 자금이나 연구개발(R&D)을 지원받은 ‘재창업’(Restart) 기업, 사업전환자금과 진로제시·회생컨설팅을 받은 ‘재도약’(Turn-around) 기업 등 ‘재도전’ 지원정책 혜택을 받은 965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총 965개 기업 가운데 2014년 지원받은 후 지난해까지 2년간 살아남은 기업은 810개(83.9%)였고 소멸한 기업은 155개(16.1%)였다.

 통계청이 지난해 말 발표한 ‘2015년 기업생멸 행정통계’에서 창업기업의 2년 생존율이 47.5%인 것과 비교하면 재도전 수혜 기업(83.9%)이 36.4%포인트(p)나 높았다.

 정부의 5개 지원 사업별 생존율을 살펴보면 재창업 R&D 지원기업이 95.0%로 가장 높았다. 이어 사업전환자금(91.8%), 재창업자금(87.1%), 회생 컨설팅(76.3%), 진로제시 컨설팅(69.3%) 순으로 나타났다.

 생존기업들은 종사자 수와 매출액도 성장세를 보였다. 165개 재창업 기업의 종사자 수 변화를 살펴보면 2014년 평균 7.4명에서 2015년 8.0명으로 8.7% 증가했다. 645개 재도약 기업도 이 기간 평균 25.8명에서 26.0명으로 1.0% 늘었다.

 재창업 기업의 연 매출은 평균 9억2800만원에서 11억3100만원으로 21.9% 늘어났다. 재도약 기업도 평균 70억9300만원에서 73억9300만원으로 4.2% 증가했다.

 한편, 재창업에 도전하다 폐업한 기업의 평균 존속기간이 5.8년이었다. 재도약 기업은 평균 존속기간이 9.9년이었다.

/2017년 8월 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