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일반車, 전기차 충전 구역 주차시 과태료
충전시설 주변 등 주차·훼손시 10~20만원 부과

 전기차(EV) 충전 구역에  일반(내연기관)차를 주차할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환경친화적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이 최근 시행됨에 따라 전기차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가 아닌 일반차가 충전구역에 주차될 경우 과태료가 부과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기차 충전구역 안은 물론 충전시설 주변과 진입로에 물건 등을 쌓거나 주차해도 충전을 방해한 것으로 보고 10만원의 과태료가 나온다. 산업부는 또 전기차 충전소의 구획선을 지우거나 충전시설을 고의로 훼손할 경우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밝혔다.

 그밖에 급속충전시설을 이용하면서 충전을 시작한 후부터 2시간이 지나도록 차량을 이동하지 않고 계속 주차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한다.

 우선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는 이같은 조치에 대해 전기차 운전자들이 혼란을 겪지 않도록 안내 문자를 발송해 주의를 당부했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단속권한을 가진 시·도지사(지자체)에 확인이 필요한 사항이므로, 세부지침 등 구체적인 내용은 해당 기관에서 확인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지자체는 계도기간을 정하고 이 기간을 활용 홍보활동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의 경우 이달말까지를 계도기간으로 정했다. 제주도 역시 같은 기간까지 시범운영을 거친 뒤 오는 11월부터 단속에 나설 방침이다. 또한 제주전기자충전소 앱에 관련 사항을 고지하고, 전기차 충전소에 안내 현수막을 부착하는 등 대외 홍보활동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

 대구시와 울산시도 집중 점검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 대구시에는 현재 428기의 공용 충전기가 설치돼 있고 올 하반기까지 100기가 추가로 늘어나며, 공용 충전기 75기가 설치된 울산시 역시 연내 59기가 추가 설치될 계획이라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해 보인다.

/2018년 10월 4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