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ESS화재사고 잇달아 ‘대책 시급’
지난달 3건 발생…원인 규명·재발 방지책 나와야

 최근 에너지저장장치(ESS)화재사고가 빈발하면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의하면 지난달 한 달간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사고가 3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에 발생한 사고 중에는 사용전 검사가 의무화되기 이전에 설치된 ESS가 포함돼 있어 우려된다.

 지난달 1일 충청북도 영동에서 태양광발전과 연계한 6㎿h규모의 ESS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어 7일에는 시공 중이던 충남 태안 태양광발전 연계용 ESS가, 14일에는 한전제주지역본부 내 태양광발전 연계용 ESS가 각각 화재로 소실됐다.

 이로써 ESS 화재사고는 지난해 8월 고창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총 10건으로 늘어났다. 특히 지난달 빈도수가 늘어난 것이 우려를 더한다. 여기에 지난달 화재가 난 제주 ESS의 경우 사용전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는 지난 2014년 12월 전기사업법을 개정해 ESS에 대한 사용전검사를 의무화했지만, 제주 ESS는 전기사업법 개정 이전에 설치되어 지금까지 아무런 전기적인 검사를 받지 않고 가동 중이었다.

 특히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앞서 올해 6월~7월 사이 ESS 화재사고가 집중되자 10㎿h 규모 이상 ESS가 설치된 58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민·관 합동 실태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그러나 구체적인 실태조사 결과나 대책 발표는 아직까지 나오고 있지 않다. 다만, 산업부는 배터리 표준·인증 개정을 추진 중이며, 배터리제어시스템에 대한 안전성 시험항목을 강화할 계획을 가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업계에 의하면 올 상반기 중 보급된 ESS는 1.8GWh에 달한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20배 증가한 수치며 지난 6년간 총 보급량(1.1GWh)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향후 ESS보급 속도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화재의 구체적인 원인파악과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LG화학, 삼성SDI 등 국내들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해 화재 사고는 수출에도 타격을 줄 수 있다”며 “대책마련에 정부부처가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8년 10월 4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