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국내 전기차 판매시장 ‘활활’
상반기 판매량 5만3625대…전년대비 30%증가

 완성차 업계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전기차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에 의하면 올해 6월 내수시장에서 하이브리드카(HEV)와 수소전기차(FC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PHEV), 순수전기차(EV) 등 친환경차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14.5% 증가한 1만1055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체 승용차 판매량의 8.3%에 달하는 규모다.

 특히 6월 판매된 친환경차 중에서 HEV와 PHEV, FCEV 등을 제외한 EV판매량은 3887대로 전년동기대비 299.9% 증가한 수준을 나타냈다. 친환경 모델 가운데 HEV의 경우 내수 판매량이 줄어 전년동월대비 18.1% 감소한 7058대로 집계됐다. HEV와 EV는 친환경차 내수판매의 63.8%와 35.2%를 각각 차지했다.

 아직 시장점유율은 미미한 수준이나 PHEV와 FCEV의 내수시장 약진도 눈에 띈다. PHEV는 지난 6월 55대, FCEV는 지난 6월 각각 55대씩 판매됐다. 전년동월대비 각각 41%, 205.6% 증가한 규모다.

 올해 상반기 전체로는 5만3625대의 친환경차가 국내에서 판매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30.9% 늘어난 규모다.

 모델별로는 볼트 EV의 활약이 돋보였다. 볼트 EV는 지난 6월 국내에서 1621대가 판매됐다. 6월 등록대수 기준으로도 2개월 연속 국내 전기차 1위를 차지했다. 지난 5월 판매를 시작한 코나 EV는 지난 6월에만 1076대 팔리며 인기를 과시했다. 지난해 6월 524대 팔린 아이오닉 EV는 올해 534대의 판매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국내외에서 팔린 국산 전기차는 총 2만3448대로 지난 2017년 상반기보다 90.9%가량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현상은 국산 친환경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와 보조금 등 정부 정책 등이 뒷받침된 것으로 풀이된다.

/2018년 8월 7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