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불볕더위 장기화 … 전력수급 ‘비상’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 8830만㎾ 예측 VS 7월말 9000만㎾ 연일 돌파

 폭염이 장기화되면서 7월 중순부터 최대 전력수요 예측치를 넘어서는 기록이 이어지자 정부의 수요예측에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가 지난해 연말 내놓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전력수요 감소를 예측한 것은 탈(脫)원전 정책의 명분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는 지적이다. 이에 정부의 전력수급기본계획 자체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이례적인 폭염으로 최대전력수요는 지난달 23일 사상 처음으로 9000만㎾를 돌파한 후 다음날 사상 최고인 9248만㎾를 찍으며 예비율이 7.7%까지 낮아지기도 했다. 이는 당초 산업통상자원부가 예측한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 8830만㎾를 크게 뛰어넘은 것이다.

 7월말과 8월초 휴가철 전력수요는 일시적 안정을 되찾았지만, 문제는 휴가가 끝난 지난주부터 다시 전력수요가 최대치를 깰 것이라는 불안감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정부의 엉성한 전력수요 예측치는 값비싼 LNG가스발전과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으로 이어지고 있다. 환경적인 측면에 있어 석탄과 LNG 발전에 집중하게 되면 미세먼지나 온실가스 배출이 급격히 늘어난다는 점도 딜레마다.

 더 큰 문제는 에너지 백년대계라 할 수 있는 전력수급기본계획의 신뢰성까지 흐트리고 있다는 점이다.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발표 당시 정부는 2030년까지 최대 전력수요를 1억50만㎾(100.5GW)로 전망했다. 특히 8차 계획수립에 참여한 수요워킹그룹 전문가들은 1억190만㎾로 내다봤는데, 이들은 탈원전을 지지하는 성향의 인사들로 채워져 최대 전력수요가 7차 계획(1억1320만㎾) 대비 1130만㎾나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는 점이다.  

 이처럼 대폭의 수요 감축을 전망한 가장 큰 이유는 국내총생산(GDP)의 하락이었다. 7차 계획에서 적용한 GDP는 3.4%인 데 반해, 8차 계획에선 GDP 2.5%까지 낮춰 잡았다. 이 같은 수요예측을 바탕으로 원전 등 기저발전 설비용량이 과도하다는 내용이 8차 계획에 실렸다. 최근의 지구온난화에 따른 여름철·겨울철 냉난방 전력소모량 증가 추세 등은 무시된 것이다.    

 최근 전력수요가 급증하자 산업부는 여름철 1℃ 상승 시 전력 수요가 평균 80만㎾가 증가하는 패턴을 감안할 때, 기온상승으로 약 175만㎾ 이상의 전력수요가 상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산업부는 전기차 상용화나 데이터센터 증설 등에 따른 수요증가는 현재로서는 예측하기 어렵다는 추정 의견만 내놓고 있다.  

 여기에 정부는 2030년까지 원전 10개를 줄이는 대신, 최대 전력수요의 절반 수준인 48GW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할 계획이다. 그런데 태양광 발전으로 대표되는 신재생에너지의 경제성과 송전계통 연계의 대비상황과 이에 따른 추가비용이 감안됐는지 전문가들은 의문을 표하고 있다. 한 예로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이 한국전력에서 입수한 ‘신재생에너지 송전 계통 용량 초과 현황’에 의하면 올해 5월 기준으로 약 2401㎿에 달하는 신재생에너지 용량이 송전계통에 연계되지 못하고 있다.  

 최근에는 신재생에너지 정책이 환경훼손을 막는 최선의 정책인지에 대한 의구심도 일각에서 나타나고 있다. 논밭과 나무가 심어진 산이 태양광발전으로 뒤덮이자 주민민원이 빗발치고 있기 때문이다. 태양광 시설 노후화와 파손으로 인한 태양광패널의 독성물질 유출 등에 의한 토양·수질 오염 등 폐기물 처리문제도 미리미리 대비해야할 숙제중 하나로 꼽힌다.  

/2018년 8월 7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