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전선업계, 미얀마 진출 활발
법인.공장 설립으로 현지시장 선점…해외진출 거점 활용

 국내 전선업체들의 ‘동남아 마지막 기회의 땅’으로 주목받고 있는 미얀마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행보가 빨라지고 있어 주목된다.

 미얀마는 시장 개방에 따른 경제 성장으로 전력 수요가 늘고 있지만 전기 공급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한국전력에 의하면 전화율이 전국 평균 30% 정도로, 전 국민의 70%가 전기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특히 전력수요가 2021년까지 연간 13%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관련 인프라가 매우 부족해 투자·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따른 투자 가속화가 기대되면서, 현지 시장 선점을 위한 세계 각국의 경쟁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다.

 업계에 의하면 우리나라 LS전선과 대한전선, 가온전선, 고려전선, 코스모링크 등이 미얀마에 법인, 공장을 설립하는 등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해 속도를 올리고 있다.

 가장 발빠른 행보를 보이는 업체는 고려전선이다. 국내 전선업계 최초로 미얀마에 생산거점을 마련하고, 미얀마 진출 ‘1호’ 해외 전선업체로서 현지 시장을 선점해나가겠다는 전략을 실현하고 있다.

 지난 5월 25일 준공한 고려전선 미얀마 공장은 대지 1만5055㎡, 건물 연면적 8022㎡ 규모로 설립됐다. 630SQ 전력케이블과 SAC, ACSR, FR, ABC, AAC, 빌딩용 절연선 등을 연간 1만t 가량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추고 있다. 미얀마 현지에서도 최초의 해외 전선업체 생산거점 설립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어, 시장 선점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된다.

 LS전선아시아도 합작법인을 통해 현지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LS전선아시아는 지난해 초 미얀마에 LS-가온 케이블 미얀마 설립 계획을 발표하고, 지난 5월 법인설립을 완료했다. 현재는 올해 11월 준공·양산을 목표로 공장 건설 및 설비 도입을 추진 중이다. 투자 규모는 총 1800만달러로, 6만6000m²(2만평)의 부지에 1만9800m²(6000평) 규모로 건설된다. 이 설비에서는 주로 전력 인프라용 가공 케이블과 빌딩, 주택에 사용되는 저전압(LV) 케이블 생산에 나설 예정이다.

/2018년 6월 1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