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ESS 성능별 요금할인 차등해야
ESS설치시 일률 지원…저가제품 난립 ‘우려’

 국내 에너지저장장치(ESS)시장이 최근 수년간 급성장하며 보급 용량이 1GWh에 달하고 있다. 이에 양적 확대에만 초점을 맞춰온 ESS 보급정책을 향후에는 성능 평가를 통한 고효율, 고품질 제품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업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ESS는 전기를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는 장치로 주파수조정(FR)용, 신재생에너지 연계용, 피크저감용, 비상발전용 등으로 활용된다. 그동안 정부의 정책은 ESS 수요창출을 통한 시장 형성과 산업 육성에 초점이 맞춰졌다. 시장 자체가 없는 상황이다보니 우선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한 것이다. 그 결과 ESS산업이 발전하면서 시장이 형성되고, 제품단가가 낮아지는 성과를 일부 거두고 있다. 하지만 보급용량이 1GWh를 넘은 상황에서 앞으로의 정책 방향을 제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ESS는 보조금 사업이라는 인식이 만연하고, 지나친 가격 경쟁으로 인해 저가제품이 난립할 경우 국내 ESS산업 경쟁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다. 현재 ESS 설치시 신재생공급인증서(REC) 혜택과 요금 할인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한 예로 태양광 연계용 ESS의 경우 지금은 규격에 맞게만 설치하면 REC 5.0을 적용받는다. 피크저감용 ESS 역시 규격대로 설치하면 충방전 요금, 피크요금, 신재생에너지 사용량 요금을 할인받을 수 있다. 다수의 사업자들은 설치 후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효율적으로 제품을 구성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일부 사업자들은 단순히 정부 보조금을 받기위해 저품질·저가 ESS설치에 나서게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ESS 업계 관계자는 “보급 확대 정책은 초기 시장에선 효과적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부실 제품 난립을 부추길 수 있다”며 “일률적으로 지원할 게 아니라 성능에 따라 지원내용을 차등 적용해야 업체들이 품질 경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품질 경쟁 유도를 위한 정책으로는 신재생에너지 연계용 ESS를 설치할 때 전력변환 효율에 따라 REC를 차등적용하거나, 새로운 기능을 적용한 ESS의 경우 요금을 추가 할인해주는 방식이 제기된다.

/2018년 3월 2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