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폐광부지에 ‘태양광 광산’ 사업 추진
강원도 함백 폐광부지 시범사업…지역경제 상생

 산업통상자원부가 석탄 수요 감소로 침체를 겪고 있는 폐광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재생에너지 3020 보급계획’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태양광 광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태양광 광산’ 사업은 폐광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으로 국토의 효율적 활용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폐광지역 경제 활성화와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 및 정주여건 개선 등에 목적을 두고 있다.

 동 사업은 7개 폐광지역 지방자치단체와의 인·허가 협의 및 지역주민 대상 사업설명을 한국광해관리공단이 전담하고, 발전수익을 공유하여 이를 전액 지역경제 활성화에 재투자하도록 설계되었다. 한국광해관리공단·석탄공사·지자체는 부지발굴에 협력하고, 발전 공기업은 사업운영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확보하게 된다.

 이번에 실시되는 시범사업은 강원도 정선군 신동읍 함백 폐광부지에서 실시된다. 해당 지자체의 승인을 받은 시범사업 해당부지는 1993년 대한석탄공사 함백탄광이 폐광되기 전 석탄 채굴 과정에서 나온 폐경석(석탄을 골라낸 후 남는 광업부산물)이 쌓여있는 폐경석 적치장이다.  

 동 사업은 대한석탄공사가 부지를 무상으로 20년간 제공하고,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사업비를 투자해 발전사업을 진행한 후, 투자원금을 제외한 초과수익은 정선 야생화 축제 등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 전액 재투자할 예정이다. 이번 함백 폐광부지의 경우 사업을 통해 태양광 에너지 태양광 1㎿+ESS 3㎿가 생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산업부는 태양광 광산 사업의 확대를 위해 폐광지역 민·관 협의체, 폐광지역 지자체 대상 사업 설명회, 발전 공기업 대상 사업 설명회 등을 개최하고 각 단체와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용하는 절차를 걸쳤다.

 이에 폐광지역 지자체와 지역 주민대표들은 폐광부지를 활용하여 환경훼손 없이 새로운 수익모델을 창출하고, 수익을 지역에 환원한다는 점에서 기대감을 나타냈으며, 발전 공기업은 부지 확보,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확보, 원금 회수 등 사업조건에 만족하며 높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산업부는 폐광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사업이 발전이익을 지역에 환원한다는 점에서 폐광지역 경제활성화에 기여하며, 이미 훼손된 폐광부지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환경 문제에서도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태양광 광산’ 사업 활성화를 위해 추가로 태백시·문경시·보령시 등 7개 폐광지역 지방자치단체와 인·허가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번 시범사업이 시행되는 정선과 강릉(태양광 4MW+ESS 12MW) 등 2개소에 대해서는 강원도, 한국지역난방공사 등과의 협업을 통해 태양광 발전사업 허가 신청을 이미 내놓은 상태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선 함백 폐광부지 태양광 발전사업이 하나의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사업이 성공적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대한석탄공사, 한국광해관리공단, 폐광지역 지자체와 함께 태양광 사업에 적합한 폐광부지를 추가로 발굴하고, 폐광부지가 산림청 소유의 국유림일 경우에도 사업 추진이 가능하도록 규제개선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2018년 1월 12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