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ESS 초기설치비 부담 렌털로 ‘해결’
‘ESS 렌탈금융상품’ 출시 위한 금융권 업무협약 체결

 에너지저장장치(ESS)는 설치비 부담이 중소기업에게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적게는 수십억원, 많게는 수백억원에 달하는 설치비가 들기 때문이다. 이는 중소기업에게는 재무재표 악화로도 연결될 수 있어 선뜻 나서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렌탈금융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앞서 지난 2월 태양광 금융상품(농협), ESS 금융상품(신한은행)을 출시한 바 있다. 이에 이어 지난달 ‘에너지공단-삼성카드-서울보증-메리츠화재간 업무협약식’을 개최. 추가 금융상품을 출시하게 된 것이다.

 ESS 렌탈금융상품은 자동차를 리스로 구입하는 방식과 동일하게 운영된다. 우선 ESS 임대사업자는 삼성카드로부터 ESS 설치자금을 빌려 고객에게 ESS를 설치(임대)한다. 고객은 ESS로 절감한 전기요금으로 삼성카드에 렌탈료를 매달 납부하면 된다.

 설치한 ESS는 렌탈기간 종료 후 계약조건에 따라 고객에게 양도하거나 회수한다. 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해선 협약에 참여한 서울보증과 메리츠화재가 책임진다.

 ESS의 효율·출력 등의 성능과 유지보수는 임대(렌탈)사업자가 관리하지만, 고객이 임대료를 납부할 수 없는 경우 발생하는 손해는 서울보증이 보증 지원한다. 메리츠화재는 임대 사업자가 부도날 경우 유지보수 등 사후관리를 맡는다.

 정부는 그동안 ESS 산업을 확대하기 위해 ESS 전기요금 할인제도, 신재생연계 ESS에 REC 가중치 부여 등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에 ESS 보급실적은 2015년 163MWh, 2016년 225MWh로 증가했고, 올해는 431MWh가 전망되는 등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다만 이러한 정책 지원에도 중소기업은 초기 투자비용을 마련하지 못해 기대했던 것만큼 사업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ESS를 설치하는 데 드는 비용을 금융권에서 조달해야 하는데, 중소기업은 신용도가 낮은 탓에 자금 확보가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상품이 출시되면서 중소기업의 초기 투자비 부담이 줄어들면서, 국내 ESS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017년 12월 1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