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아파트 전기차 충전기 과잉설비 ‘우려’
미래 내다본 선제적 투자 VS 주민 전기차 안 쓰면 무용지물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전국 아파트 단지에 구축하고 있는 전기차 충전기가 과잉설비 논란에 휩싸였다.

 업계 일각에서는 전기차가 없는 아파트에 미리 충전기를 설치해야 시민들이 전기차를 구매할 것이라는 선제적 투자 주장이 나온다. 반면, 전기차가 거의 없는 아파트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는 것은 과잉투자라는 주장도 나와 팽팽히 대립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 보급된 전기차가 2만대 미만이고, 아파트 이외에 설치된 급속충전기와 공용충전기 등이 적지 않음을 고려했을 경우 과잉투자라는 주장이다.

 한전은 정부의 전기차 보급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전국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기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19년까지 950억원을 투자해 최대 4000개 아파트 단지에 충전기를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한전은 올해 8월까지 660억원을 투자해 1816개 단지에 총 5001개 충전기를 설치했다.

 이와관련 김규환 의원(자유한국당)은 한국전력이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검토한 결과, 한전이 전기차가 없는 아파트도 시공대상으로 선정해 개점휴업 상태인 충전기가 많다고 밝혔다. 김 의원실에 의하면 당초 계획에는 단지 내 전기차 보유여부, 세대수, 변압기 여유 등을 심사에 반영하고, 입주민 외에도 개방을 허가한다고 밝혔지만 실제 1775단지 중 1318단지는 보유한 전기차가 없는데도 시공대상으로 선정됐다. 향후 전기차를 구매하는 주민이 나오지 않을 경우 1318단지에 설치한 충전기는 무용지물이나 다름없다.

 실제로 시공을 마치고 서비스를 운영 중인 411단지 중 298단지의 충전기는 이용실적이 전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용실적이 있는 충전기도 누적 충전량이 100kWh 미만이 90% 수준으로 1일 평균 주행거리 30km인 전기차의 월간 충전량이 183kWh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용실적은 미미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올해 7월 9일 이전에 협약을 체결한 1766단지에는 충전인프라 개방 조건을 누락해 아파트 주민만 충전기를 이용할 수 있는 상태다. 김 의원은 아울러, 한전이 투입한 예산 638 억원이 특정 아파트 단지의 충전기 구축에 활용됐다는 점도 지적했다.

/2017년 11월 4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