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韓 전기차 기술력 떨어져
전기차 충전기 수 부족…고장 등 관리도 엉망

 정부가 전기차 보급을 위해 지원을 확대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전기차 배터리를 제외하면 전반적인 기술력과 인프라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독일 전략컨설팅기업 롤랜드버거와 독일 아헨자동차연구소(fka)가 최근 공동으로 펴낸 2017년 2분기 ‘전기차(E-Mobility) 인덱스’ 자료에 의하면 한국의 전기차 기술력은 5.0점 만점에 1.6점에 그쳤다.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는 주요 7개국(한국·미국·중국·독일·프랑스·일본·이탈리아) 중에서 우리나라는 기술 경쟁력 4위, 산업 경쟁력 5위, 시장 경쟁력 6위로 모두 평균 이하를 기록했다. 세계최고 수준인 배터리를 제외하고 전반적이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의미다.

 현재 정부는 1만5000대 수준인 전기차 보급 규모를 3년내에 25만대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정부 1400만원과 지자체별 보조금 300만원∼1200만원을 합쳐 평균 2000만원정도를 지원하고 있다. 그밖에 고속도료 통행료 반값 할인 등 혜택도 주어진다. 그런데 이러한 보조금의 절반 이상이 외산 전기차에 지급되고 있다. 외산에 비해 국산차의 경쟁력이 높지 못하기 때문에 발생하는 현상이다.

 또한 전기차 인프라 문제도 산적해 있다. 전기차 충전기는 현재 전국 3100대 이상으로 설치가 대폭 늘고 있지만 아직도 장거리 주행이 가능하기에는 미흡하다. 급속충전기가 1500여대, 나머지는 완속충전기다. 급속충전기의 경우 충전 시간이 30분~1시간 이내이고, 완속충전기는 5~6시간 정도 걸린다. 하지만 80% 정도까지만 충전이 가능한 급속충전기와 달리, 완속충전기는 10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또 급속충전과 달리 배터리 수명을 오랫동안 유지시킬 수 있다.

 그런데, 공공부문이 급속충전기 위주로 사업이 진행되면서 안정적인 충전을 진행할 수 있는 공공 완속충전기 수가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는 전기차 충전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전기차 충전소 관리도 엉망이어서 충전기 고장, 요금 과청구, 주차공간 무단 점거 등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환경부 통계에 의하면 급속충전기 1대당 연간 1회꼴로 고장이 났다. 그런데 현재는 충전기 납품업체 6곳이 수리까지 전담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하나같이 서울에 몰려있다 보니 지방의 경우 구조적으로 신속한 대처가 어렵다는 것이 업계의 전언이다. 결국 피해는 고스란히 전기차 운전자에게 돌아간다.

 장거리 전기차 수가 많아지면, 이를 대응하기 위한 충전기 수가 더욱 많아지는 것이 필연이다. 전기차가 제대로 보급되기 위해서는 전기차 충전기 보급 확대와 더불어, 전기차 충전기 관리능력 확대, 전기차 충전을 위한 주차공간이 보장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는 가운데 전기차 전문수리점이 없다는 것도 걸림돌이다. 전기차 수리는 본사에서만 가능하고, 이마저도 물량이 밀리면 언제 수리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2017년 8월 4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