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전기차, 보급 확대에도 전문 정비소 부재
제조사에서만 정비 가능…정기점검 등 안전기준도 미비

 전기차 충전소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전기차 전문 정비인력 양성과 전문 정비소가 늘어나야 전기차 보급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의 적극적인 전기차 지원정책에 힘입어 지난해 말 전기차 등록대수는 1만855대로 집계됐다. 이는 2011년 344대의 31배 수준이다. 올해 1분기 중 국내에 보급된 전기차는  1806대가 보급돼 지난해 1분기의 보급대수인 223대를 크게 넘어섰다. 그리고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도 4월말 기준 1300기를 돌파했다. 환경부는 올해 7월까지 전기차 충전기 260기, 10월까지 250기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전기차 급속충전기 보급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보급대수가 늘어난 것과 달리 고장 시 A/S(사후 관리)를 받을 수 있는 전기차 전문 정비소는 찾아볼 수 없다. 전기차의 정비와 수리를 하기 위해서는 자동차 제조사의 직영 사업소를 찾아가야 한다.

 자동차부품연구원 관계자는 “현재 전기차가 고장났을 때 수리할 전문 정비소 자체가 없다. 기존 정비소에서는 전기차를 만질 수 없기 때문에 제조사가 지정한 A/S업체를 찾아야가 한다”고 말했다.

 수도권에서 전기차를 운행하는 A씨는 “점검을 받기 위해 일반 정비소를 찾았는데 엔진오일 외에는 간단한 것도 못 건드린다고 했다”며 “직영점에 예약했는데 작업이 밀려 있어 2주 후 오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업계에 의하면 전기차는 감전 위험이 있어 전문인력과 장비가 필수지만 현재 전문 정비사가 전무한 수준이다. 특히 제작사에서 전기차에 대한 자체 A/S를 하고 있지만, 배터리 관련 문제는 제조 회사에 요청하는 실정이다.

 업계에 의하면 전기차 부품수는 내연기관차의 40% 수준으로, 부품이 적어 고장 발생률이 비교적 낮다. 하지만, 전기차 시장이 커지고 보급대수가 늘어나면 필연적으로 고장과 사고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다. 국내에 막 첫발을 들여놓은 테슬라의 경우 국내 A/S센터가 손에 꼽을 정도다. A/S센터를 늘리고 싶어도 전문 정비인력이 없다.

 현재 국내에서 자동차 정비 자격증에는 자동차 기능사(15세 이상 응시 가능), 산업기사(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현장 1년 이상 실무 경험), 기사(기능사 자격증 취득+현장 2년 이상 실무 경험) 등 3종이 있다. 하이브리드차 정비 자격증은 ‘기사’ 시험에 포함되어 있지만, 전기차 정비 자격증은 준비되어 있지 않다.

 전기차 안전기준도 시급히 정비해야할 과제다. 국내에서 운행하는 비(非)사업용 승용차는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신차 등록 후 4년, 이후 2년마다 의무적으로 정기검사를 받아야 한다. 자동차검사는 크게 자동차 안전기준 적합성 여부와 배출가스를 검사한다. 그러나 현행 차량 검사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 대한 기준만 있을 뿐, 전기차에 대한 기준은 없다.

 업계 한 전문가는 “전기차 보조금 지원으로만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기 어렵다”면서 “충전소 확대, 전담 정비 거점 구축 및 정비 인력 육성 등 소비자 중심의 정책이 마련돼야 보급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2017년 5월 1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