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한-中 디스플레이 시장 놓고 후끈
올해 LCD시장점유율 中 26.8% 차지 VS 국내기업 OLED투자 확대

 중국이 글로벌 LCD(액정표시장치)시장에서 점유율을 크게 확대하며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 1위국가인 우리나라의 점유율 격차를 줄이고 있다. 이에 국내기업들은 LCD시장 경쟁에 치우치지 않고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등에 투자를 늘리며 디스플레이 패널시장에서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업계에 의하면 BOE, CSOT, CEC-판다 등 중국 패널 업체들의 LCD 생산면적 점유율은 2014년 12.8%에서 올해 26.8%로 14%포인트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한국의 LCD 생산면적 점유율은 2014년 46.9%에서 올해 41.4%로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중국이 TV의 대형화 추세에 맞춰 디스플레이 설비투자 확대에 나선 결과로 풀이된다. 이에 중국의 LCD 생산면적도 2020년까지 꾸준히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 중국 BOE와 CSOT사는 65인치 패널 8장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10.5세대 LCD 생산라인을 건설 중으로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갈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중국의 LCD패널 점유율은 국내 기업을 급격히 추격하게 된다.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 IDC 등에 의하면 올해 전 세계 LCD 생산면적은 지난해의 169.2㎢보다 4% 늘어난 175.3㎢에 달할 전망이다. LCD 생산면적 확대를 주도하는 제품은 대형 TV로 파악된다. 실제 TV용 LCD 출하량은 지난해 2억6450만대에서 올해 2억5129만대로 1321만대가 줄어들 전망이다. 하지만, TV 화면 사이즈가 커지면서 생산면적은 오히려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이 LCD 투자를 확장하는 가운데 세계 LCD 시장을 주도해온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 국내업체들은 투자의 중심을 LCD에서 OLED로 넓히는 상황이다. 올해 우리 OLED 디스플레이패널 부품·소재 시장은 전체의 95%를 차지하고 있으며, 2021년에도 70%대를 유지할 것으로 관측된다.

 업계에 의하면 스마트폰 등에 쓰이는 중소형 OLED 시장점유율 96%를 기록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부터 충남 아산에 있는 6세대 플렉서블(flexible) OLED 생산라인의 설비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도 올해 투자액인 5조원 가운데서 70%를 OLED 쪽에 할당하기로 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TV시장은 수년째 정체 상태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60인치 이상 대형 사이즈 시장만 나홀로 성장세다. 그런데 60인치대 LCD패널은 10.5세대(2940㎜× 3370㎜) 공장에서 가장 효율적으로 생산할 수 있고, 이는 중국이 선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 “10.5세대 LCD 생산라인을 짓기 위해서는 월 9만장 생산능력을 갖추는데 7조원 정도가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진다. 모바일기기 등에서 OLED로 고부가가치를 올리고 있는 국내 업체들이 OLED투자와 병행해 대형LCD패널 생산라인까지 신규로 투자해야할지 확신이 안설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4월 15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