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신재생에너지, 전력계통망 접속 쉬워진다
소규모 발전 사업자 한전계통망 접속 용량 한도 확대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자들의 한전 계통망 접속이 쉬워질 전망이다.

 한국전력은 1MW 이하 소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자의 계통망 접속 발전용량 한도 확대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송전·배전용 전기설비 이용규정’ 개정안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인가를 받아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한전이 내놓은 이용규정 개정안에 의하면 변전소 변압기 1대당 접속하는 발전용량의 한도는 25MW에서 50MW로 2배 확대된다.

 한전은 그간 신재생에너지가 한전 계통망에 연결되는 용량을 증대해왔다. 그 결과 2015년 2376MW 규모였던 신재생에너지 계통접속 실적은 지난해 8288MW로 크게 늘어났다.

 특히 한전은 지난해 시행된 ‘1MW 이하 무조건 접속보장제’로 인해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가 대폭 늘어나면서, 지난 2월을 기준으로 2330MW(7459건)가 접속대기 상태였다고 전했다.

 한전에 의하면 배전선로 신설이나 변압기 증설에 최대 11개월, 변전소나 송전선로 건설에 6년이라는 시간이 소요되는 등 발전용량 접속을 위한 준비에 오랜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접속대기 기간이 길어진다고 한다. 따라서 한전은 이러한 접속대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45/60MVA 변압기 1대당 용량 한도를 기존 25MW에서 50MW로, 30/40MVA 변압기는 15MW에서 30MW로 각각 2배씩 확대하기로 했다.

 한전은 이번 규정 개정으로 접속대기 상태에 있는 총 2330MW(7459건)에 대한 접속대기 건과 관련한 문제들이 대부분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변압기 고장 등 유사시 전기품질 확보를 위해 신재생발전 사업자와 발전기 원격제어에 관한 기술적 사전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전제하고 있다.

 이번 개정안에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접속 증가에 따른 송전망 투자 확대 방안도 들어있다.

 한전에 의하면 현행 석탄과 원전 등 발전기 증가에 따른 송전망 설비보강 계획은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의해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경우 지역별 발전량과 접속위치 등을 예측하기 어려워 사전에 이를 반영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는 모든 신청 고객이 계통에 접속하지 못하는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이에 한전은 이번 이용규정 개정안에 신재생에너지를 포함한 모든 발전소의 송전접속에 따른 공급 신뢰도 및 계통 안정성 확보를 위해 송전망 설비를 신설 및 보강하는 경우 소요되는 공사비는 한전이 부담한다는 내용을 삽입했다. 이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선(先) 접속, 후(後) 보강’에 나선다는 게 한전 측의 설명이다. 다만, 접속공사비 등의 비용은 종전대로 고객이 지불토록 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1MW이하 소규모 신재생발전 사업자에 대한 신규수요에 대해서도 접속대기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송변전 설비 보강계획을 시행해 나갈 방침”이라며 “2개월마다 개최하던 회선신설 투자심의도 수시로 열어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4월 15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