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전기/전자

644개의 기사가 검색되었습니다.(page 1/43)

폐광부지에 ‘태양광 광산’ 사업 추진 성창희 기자
강원도 함백 폐광부지 시범사업…지역경제 상생 산업통상자원부가 석탄 수요 감소로 침체를 겪고 있는 폐광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재생에너지 3020 보급계획’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태양광 광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태양광 광산’ 사업은 폐광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으로 국토의 효율...
올 전기산업 기상도 ‘맑음’ 이정아 기자
전기산업 생산 2.7%↑…수출 3.5% 증가 예상 올해 전기산업의 기상도가 ‘맑음’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력 등 전력그룹사의 노후설비 교체 투자와 신재생에너지 투자 확대 등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수요가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의 ‘2018년 전기산업 동향 및 전망’ 보고서에 의...
태양광, 올해 제2 전성기 돌입 김선아 기자
‘재생에너지 3020’ 등 정부 정책 수혜 활기 국내 태양광 시장이 조정의 터널을 지나 올해부터 제2 전성기를 맞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 수혜와 더불어 지난해 도입한 장기 고정가격 계약제도가 발전사업자들의 수익 안정성을 돕고 있다는 진단이다. 업계에 의하면 2030년까지 ...
2030년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시대 ‘활... 성창희 기자
정부,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13년간 110조원 투입 정부가 2030년까지 원자력발전소 35기분(원전 1기 1.4GW 기준)에 이르는 태양광과 풍력발전 설비에 110조원을 투입하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최근 확정 발표했다. 2030년까지 전체 발전량에서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율을 20%로 높이겠다는 내용이 ...
LED조명 공공·민간 성장세 ‘날개’ 신은숙 기자
올해 8조8320억원 규모…전년比 18.7% 상승 전망 올해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시장이 건축 시장 LED 조명 도입 확대, 정부의 LED 관련 보급 예산 증가 등 공공·민간 부문에서 고른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광산업진흥회에 의하면 국내 LED 시장 규모는 지난 2016년 7조1540억원에서 지난해 7조4400...
중전기기, 반도체 호황 수혜 이정아 기자
민수시장, 삼성·LG특수 빼곤 일감 없어 ‘우울’ 지난해 변압기와 개폐기 등 중전기기 민수시장은 일부 기업들이 반도체 호황에 수혜를 입었지만 전체적으로는 일감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전기기 업계는 지난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 반도체·LCD 대기업의 설비투자로 인한 반짝 수혜...
일괄적 전기차 보조금 지급 개선돼야 성창희 기자
독일·노르웨이·중국 등 전기차 보조금 차별적 축소 독일, 노르웨이, 중국 등 글로벌 전기차 보급 강국이 일괄적으로 지급되던 전기차 보조금의 차별적 축소에 나섰다. 전기차에만 일괄 지급해 온 정부 보조금(혜택)을 차 무게에 따라 낮추고, 고가 차량엔 아예 지급하지 않는다. 또한 주행거리가 짧을 경우에 보...
내년 전기차 민간 보조금 예산 줄어 신은숙 기자
당초 환경부 요구에서 1만대 줄여…대당 보조금도 줄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차 보급을 확대한다고 발표한 정부가 관련 예산을 삭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업계는 당황하는 분위기다. 정부의 내년 전기차 민간 보조금 예산은 2550억원으로, 보조할 차량도 당초 예상보다 줄어든 2만대로 확정됐다. 전기차...
가정용 ESS설치비 보조 추진 이정아 기자
내년 80억원 규모 예산 편성…설치비 30~50% 지원 정부가 가정용 에너지저장시스템(ESS)설치비 보조를 추진하고 있어 보급 활성화가 기대된다. 그동안 가정용 ESS는 설치비가 비싸 국내에선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산업용 ESS에 지원책을 집중해 온 정부가 가정용 ESS 시장에도 눈을 돌리면서 ESS업계의 새...
신재생에너지 보급 걸림돌 ‘규제’ 해결돼야 성창희 기자
정부 2030년 발전비중 60.8GW 확대 VS 업계 실현 불가능 정부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현재 7%에서 20%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이에 신재생에너지 업계는 정부의 목표 제시를 반기면서도 현재 상태로는 실현이 불가능하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걸림돌인 민원과 규제 개선 없이는 목...
ESS 초기설치비 부담 렌털로 ‘해결’ 이정아 기자
‘ESS 렌탈금융상품’ 출시 위한 금융권 업무협약 체결 에너지저장장치(ESS)는 설치비 부담이 중소기업에게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적게는 수십억원, 많게는 수백억원에 달하는 설치비가 들기 때문이다. 이는 중소기업에게는 재무재표 악화로도 연결될 수 있어 선뜻 나서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에 산업통상자...
내년 OLED TV 화면 더 커진다 김선아 기자
패널생산량 확대에 가격 하락…60인치 이상 ‘대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제품의 대형화가 추세로 자리잡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의하면 OLED TV시장에서 65인치 TV 판매 비중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65인치 TV는 2015년 11.9%에서 2016년 27.5%까지 늘어났다. 올해는 32.9% 비중을 차지하며 최근...
[신재생에너지](주)대연씨앤아이 신대현 대표... 1 김상용 기자
공공·민간 2000여곳 태양광 통합모니터링 적용…발전효율 ‘쑥쑥’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확대 방침을 밝히면서 태양광 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주)대연씨앤아이(대표 신대현)는 태양광 접속반과 모니터링 시스템 분야의 기술 경쟁력을 갖춘 강소기업으로 주목받는다. 동사는 1998년 공장자동화 기업...
정부·신재생에너지 업계간 희비 엇갈려 성창희 기자
2030년 신재생 20% 달성…우드팰릿·태양광·풍력 편중 재검토돼야 정부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중 20% 달성을 목표로 제시하면서 신재생에너지업계의 기대감이 크다. 하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면 정책 결정으로 인해 업계간 희비가 엇갈릴 수 있다. 정부는 막판까지 현실성 있는 보급수단을 두고 고심이 깊어...
자율주행차 고속도로 시험장 개방 이정아 기자
총연장 1km 5개 차선…고속도로 실제 환경 재현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차 기술개발을 위해 실제상황과 유사한 환경에서 실험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시험장(K-City)’의 고속도로 환경을 우선 개방했다. 업계에 의하면 국토부는 현재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주행시험장 내에 32만㎡(11만평) 규모의 자율주...
[1][2][3][4][5][6] ... [43]
처음목록 | 다음페이지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