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정보/통신

....내년 AI주도개발·블록체인 등 주목
가트너, 2019년 IT 10대 전략 기술 트렌드 발표

 세계적인 IT 자문기관인 가트너가 최근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가트너 심포지엄/IT엑스포’에서 기업에서 주목해야할 ‘2019년 주요 전략 기술 트렌드’를 발표했다.

 가트너가 선정, 발표한 10대 전략 기술 트렌드는 혁신적인 잠재력을 갖고 있는 미래 선도 기술들로 이루어져 있다. 초기 상태에서 벗어나 보다 폭넓은 영향력과 활용 사례를 보이는 신기술과 급성장세를 자랑하며 향후 5년 내 정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술들이 이에 해당된다.

 10대 기술에는 자율 사물(Autonomous Things), 증강 분석(Augmented Analytics), 인공지능 주도 개발(AI-Driven Development), 디지털 트윈(Digital Twins), 자율권을 가진 엣지(Empowered Edge), 몰입 경험(Immersive Experience), 블록체인(Blockchain), 스마트 공간(Smart Spaces), 디지털 윤리와 개인정보보호(Digital Ethics and Privacy), 양자 컴퓨팅(Quantum Computing) 등이 이름을 올렸다.

 가트너의 데이비드 설리 부사장은 “지능(Intelligent), 디지털(Digital), 메시(Mesh)는 지난 2년 간 지속적으로 주목받았던 주제였으며, 2019년에도 주요 성장 요인으로 꼽힐 것”이라며 “이 세 가지 주제에 해당되는 트렌드들은 컨티뉴어스NEXT 전략의 일환으로 지속적인 혁신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핵심 요소”라고 말했다.

 그는 거듭 “일례로, 자동화된 사물의 형태인 ‘인공지능(AI)’과 ‘증강 지능’은 IoT, 에지 컴퓨팅, 디지털 트윈과 함께 이용되어 고도로 통합된 스마트 공간을 제공한다”면서 “여러 트렌드들이 합쳐지면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새로운 혁신을 유도하는 종합적인 영향력은 가트너가 제시하는 2019년 10대 전략 트렌드의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로봇, 드론, 자율주행차 등과 같은 자율 사물과 관련 데이비드 설리 부사장은 “자율 사물의 확산에 따라, 독립적인 지능형 사물에서 벗어나 인간의 명령을 따르거나 스스로 여러 디바이스와 함께 작동할 수 있는 다양한 지능형 사물을 도입하게 될 것”이라며 “예를 들어, 드론이 넓은 밭을 조사해서 수확할 준비가 됐다는 결론을 내리면 ‘자율 수확기계’를 작동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공지능 주도 개발과 관련해 가트너는 2022년에 달하면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개발 프로젝트 중 최소 40%가 해당 팀에 AI 공동개발자가 소속되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설리 부사장은 “궁극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의 기능적, 비기능적 측면을 모두 자동화하는 고도의 AI 주도 개발 환경은 비전문가도 AI 주도 도구를 이용해 자동적으로 새로운 솔루션을 만들어낼 수 있는 ‘시민 애플리케이션 개발자’의 새 시대를 열 것”이라며 “비전문가들이 코딩 없이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게 해주는 툴은 새로운 것이 아니지만, 우리는 AI 주도 시스템이 새로운 수준의 유연성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2018년 11월 5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