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정보/통신

....PC교체 주기 길어져
내년 PC출하 줄고 스마트폰 출하 늘 듯

 최근 PC교체 주기가 길어지면서 내년 PC출하가 줄어들 전망이다. 반면 교체주기가 빠른 스마트폰의 경우 출하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IT 조사기관 가트너에 의하면 2018년 전세계 PC, 태블릿과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대비 2% 상승한 23억5000만 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는 2015년 이래 가장 두드러진 성장세로, 가트너 책임연구원 란짓 아트왈(Ranjit Atwal)은 “최근 진행한 최종 사용자 조사 결과를 보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만큼 PC나 태블릿 사용도 또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응답자의 40%가 이메일 수신과 발신, 영상 시청 등 특정 작업 시 PC나 태블릿을 활용한다고 응답했고, 34%는 이동 중 간편히 사용할 수 있어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아트왈은 “PC 시장의 경우 제품 교체 주기가 길어서 고전하는 한편, 스마트폰 교체 주기는 비교적 빠른 편”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PC 교체 주기는 평균 2~3년에서 3~4년 이상으로 늘어난 상태다. 이는 PC성능이 상향 평준화된 것과 더불어, 노트북 PC, 스마트폰 등으로 하드웨어 트렌드가 옮겨가면서 PC의 교체수요를 상대적으로 줄인 것으로 볼 수 있다. 가트너에 의하면 내년 일반 PC 출하량은 4.4%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만, 비즈니스 PC 출하량은 서유럽 등 다수의 지역에서 윈도우 10 교체가 가속화되며, 올해 말까지 크게 반등할 것으로 전망됐다. 데스크톱과 노트북, 울트라 모바일 등 유럽 PC 시장이 내년 0.8%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내년도 전세계 휴대전화 출하량은 2.4% 상승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전세계 스마트폰 교체 주기는 평균 2년 7개월로 PC보다 빠르게 교체가 이뤄지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의 경우 스마트폰 교체주기가 이보다 짧은 2년2개월을 나타내고 있고, 스마트폰 연간 교체율이 62.9%에 이르는 등 스마트폰 교체가 빠른 국가에 속한다.

/2017년 11월 4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