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건설/부동산

....건설업, 인력 고령화 가속
55세 이상 ‘고령 취업자’ 비중 27.4%달해

 건설업계의 인력 고령화가 가속화되면서 젊은피 수혈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부가조사 결과에 의하면 올해 5월 기준 전체 취업자 가운데 55∼79세인 ‘고령 취업자’의 비중은 27.4%였다. 이는 지난 2013년 5월과 비교해 4.9%포인트(p)나 높아진 것이다. 5월 기준 고령 취업자의 비중은 2013년 22.5%에서 2014년 23.5%, 2015년 24.1%, 2016년 25.2%, 2017년 26.4%를 기록하는 등 최근 5년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전체 산업 중 고령자 비율 증가 속도가 가장 빠른 산업도 건설업이다. 지난 2013년 5월 고령자 비중은 22.7%였지만 올해는 9.0%p 높아진 31.7%를 기록했다.

 이처럼 건설현장이 늙어가는 것은 청년층이 3D(어렵고, 더럽고, 위험한)산업이라며 취업을 꺼리는 게 가장 중요한 이유로 꼽힌다. 건설현장은 안전사고율이 높은 데다 낮은 임금, 장시간 근로 등 근무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하다는 인식이 팽배해 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의하면 전국 건설현장은 해마다 내국인력이 8만∼11만명가량 부족하다. 올해의 경우 건설근로자 수요가 지난해보다 5.4% 늘어난 139만1070명에 달한다. 하지만, 공급은 131만명으로 8만1547명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러한 빈자리를 저임금의 외국인 근로자가 채우고 있다. 개중에는 불법체류자도 17~30만명으로 적지 않다는 것이 현장의 전언이다. 즉 외국인근로자가 초과 공급되면서 내국인 일자리를 빼앗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건설업의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 안전문제 증가와 노동생산성 저하 등 빈곤의 악순환으로 산업기반 자체가 무너질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전문가들은 직업 전망과 고용 안정성, 작업환경 개선 등을 해결하지 못하면 향후 양질의 건설 일자리가 생겨도 정작 취업할 내국인 기능인력이 사라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이 때문에 젊은층을 건설현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과 함께 제도적 뒷받침이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2018년 10월 6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