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건설/부동산

....3월~5월 아파트 입주물량 쏟아져
전국 9만3000가구 예정…수도권 전년比 2배 달해  

 올 봄 전국에 아파트 입주물량이 쏟아지면서 깡통전세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의하면 이달부터 오는 5월까지 전국 입주예정아파트는 지난해 같은 기간(6만6000여가구) 대비 40.5% 증가한 9만3358가구에 달한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지난해 전년동기대비 106.7%나 증가한 3만6452가구가 입주 예정되어 있다. 수도권 물량 가운데 서울은 4538가구에 불과해 입주물량 대부분이 경기지역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세부 입주 물량을 살펴보면 이달에는 서울 성동에서 1330가구, 김포 한강에 1500가구 등 총 8539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4월에는 최근 전세가가 내린 구리갈매에서 1196가구, 화성동탄2에서 1342가구 등 1만2886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5월에는 일산고양 1802가구, 서울 답십리동에 1009가구 등 1만5027가구가 입주민을 맞을 채비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서울은 공급부족으로 전세난이 심화될 가능성이 있는 반면 경기도권은 물량 과잉으로 전세값 하락과 이에 따른 실매매가 하락 영향까지 예상되고 있다.

 지방은 지난해보다 16.6% 증가한 총 5만6906가구의 입주가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달에는 세종시에서 3286가구, 포항창포 2269가구 등 총 2만5274가구가 몰려있다. 다음달에는 부산 남구 1488가구 등 총 1만5736가구가, 5월에는 천안동남 2144가구, 김해주촌 1518가구 등 1만5896가구가 집들이에 나설 예정이다.

 주택 규모별로는 60㎡이하 2만1701가구, 60~85㎡ 58,876가구, 85㎡초과 1만2781가구로, 85㎡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86.3%를 차지해 중소형주택의 입주물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체별로는 민간 8만7149가구, 공공 6209가구로 각각 조사됐다.
 
 부동산 업계에 의하면 올해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은 약 44만가구로 이는 1991년 노태우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추진한 주택 200만호 건설 당시보다도 많은 수치여서 지역에 따라 역전세난, 미분양, 깡통전세 속출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2018년 3월 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