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건설/부동산

....건설사, 민간건설공사 미수금 ‘몸살’
민간공사대금 떼인 경험 10곳 중 3곳…평균 2억7000만원 못 받아

건설사들이 민간건설공사 미수금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종합건설업체 160곳을 대상으로 최근 5년(2013∼2017)간 민간건설공사를 수행하면서 공사대금을 일부라도 받지 못한 경험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29.8%가 ‘미지급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10곳 중 3곳은 민간건설공사의 대금을 일부라도 떼인 경험이 있다는 의미다.

 민간공사에서 대금을 받지 못한 공사 건수는 평균 2.1건, 금액으로는 2억7000만원이었다. 특히 응답한 건설사 가운데 A사는 무려 14건의 공사에서 대금을 받지 못했고, B사의 미수금은 총 9억원에 달했다.

 공사비를 받지 못한 건축물 유형별로는 주택(20.0%), 상가(18.6%), 종교시설(12.9%), 빌딩(7.1%), 병원(2.9%) 순이었다.
대금 미지급 사유로는 ‘발주자의 대금지급 능력 미약’이 32.1%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발주자의 의도적인 삭감 또는 미지급 시도’(247%), ‘설계변경 불인정’(19.8%), ‘하자 인정을 둘러싼 갈등’(9.9%) 등으로 조사됐다.

 공사비를 떼인 건설사들은 건설분쟁조정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하거나 민사소송을 제기하고 있지만, 떼인 대금을 당장 돌려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번 조사에서 지급보증이나 담보 없이 공사대금을 떼인 건설사 가운데 절반가량(47.7%)은 건설분쟁조정위원회 조정신청이나 협상 후 결론이 나지 않으면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는 발주처 감액을 수용하거나(22.3%), 곧바로 민사소송을 제기(11.5%)했다.
원수급자가 공사대금 확보를 위해 취할 수 있는 법적 조치인

 ‘유치권’ 행사의 효과에 대해선 ‘모르겠다’(51.9%)를 포함해 응답자의 65.1%가 효과에 의문을 제기했다. 유치권 효과가 낮은 이유로는 공사대금을 받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발주자가 금융차입 시 시공사 책임완수 보증으로 유치권 포기각서 제출을 요구하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민간 발주자의 대금 미지급 해소책으로는 응답자의 62.9%가 ‘지급보증 법적 의무화’를 꼽았다. 현행 법령은 공공공사의 경우 원도급사의 공사대금과 하도급 대금을, 민간공사는 하도급 대금을 각각 의무적으로 지급보증토록 규정하고 있다. 반면, 민간공사에 참여한 원도급사의 공사대금에 대한 지급보증은 선택사항으로 남겨놓고 있다.

 건설산업연구원에 의하면 지난해 국내 건설수주 총액은 160조4000억원으로 이 중 민간수주액은 113조1000억원으로 집계된다. 그런데 113조원에 달하는 민간공사에서 10곳 중 3곳이 대금을 지급받지 못한 경험이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건설사들이 민간발주자로부터 공사대금을 떼이는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대금지급보증서와 담보 제도 등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건산연 연구위원은 “영국, 호주, 뉴질랜드 등은 강력한 중재제도를 통해 원수급자의 공사대금채권을 법적으로 보장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해외 사례를 참조해 입법적 개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8년 3월 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