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건설/부동산

....수익형 부동산 급랭 ‘조짐’
빌딩 거래량 10월 들어 26% 감소

 정부의 금융규제 강화와 세무조사 확대에 주택 시장의 침체가 수익형 부동산 시장으로 전이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그동안 주택시장에 역점을 둔 부동산규제가 발표될 때마다 수익형부동산은 풍선효과 특수를 톡톡히 누리며 호조세를 이어왔다. 하지만 정부가 수익형부동산시장에 내년부터는 가계부채종합대책에 따른 규제를 적용키로 한데다가, 상속수단으로써의 빌딩매매에 대한 세무조사 강화에 나서면서 수익형 부동산의 인기가 급격히 식는 분위기다.

 빌딩전문거래업체 리얼티코리아에 의하면 지난 10월 50억원 이하 중소형 빌딩 거래량은 총 89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거래량 120건 대비 26% 감소한 수치다.

 중소형 빌딩 거래량의 경우 올해 3분기까지는 전 분기보다 20.8% 늘어난 313건이 거래되면서 1분기를 기점으로 증가세를 이어왔었다. 특히 2015년 1036건, 지난해 1058건 등 지속적으로 상승해온 바 있다. 하지만, 4분기 들어서면 급격한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가장 큰 원인은 정부의 직접적 금융규제다. 10·24 가계부채종합대책에 의하면 내년 3월부터 부동산 임대업자들의 돈줄을 옥죄는 임대수익이자상환비율(RTI, Rent To Interest ratio)이 적용되기 시작한다. RTI는 연간 임대소득을 연간 이자비용으로 나눈 값으로, 부동산임대업자가 임대료를 받아 이자를 얼마나 갚을 수 있는지를 확인해 대출 대한도를 정한다. RTI를 적용할 경우 임대료가 줄거나, 금리가 올라 대출 이자가 커지면 대출 한도가 낮아지게 되는 것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상가나 꼬마빌딩 등 상업용 부동산의 상당수는 레버리지 효과를 노리기 위해 대출비율을 최대한으로 높이는 것이 일반적이어서 금융규제의 영향을 받는다”라며 “또한 정부가 내년 비주거용 부동산에 대한 가격공시제를 준비하고 있어 부동산 세금도 늘어날 전망이다. 자산메리트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2017년 12월 2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