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건설/부동산

....연말 브랜드 아파트 분양 ‘봇물’
삼성물산 제외 10대 건설사 3만3000 가구 공급

 10대 브랜드 건설사들이 연내 아파트 3만3000가구를 공급하는 등 연말 분양이 봇물을 이룰 전망이다.

 닥터아파트에 의하면 10대 건설사가 올해 11∼12월 분양을 앞두고 있는 아파트는 전국 50곳, 3만3339가구에 달한다. 이 중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물량이 22곳, 1만7373가구(조합원 분양 및 임대아파트, 오피스텔 제외)로 전체 분양물량의 절반을 넘어설 전망이다.

 올 연말 아파트를 가장 많이 공급하는 건설사는 현대건설로 총 9곳에 6996가구를 분양할 예정이고, 삼성물산은 올해 분양예정 물량이 없다. 이외에 현대산업개발이 10곳 6106가구를, 대림산업이 7곳 4687가구를 연내 분양할 계획이다.

 그밖에 GS건설은 6곳 4006가구를, 롯데건설은 8곳 3677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그밖에 대우건설 10곳 3219가구, 포스코건설 7곳 2207가구, 현대엔지니어링 2곳 2799가구, SK건설 2곳 799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이달 중 영등포구 신길뉴타운 신길9구역의 힐스테이트 클래시안, 고덕주공3단지의 고덕 아르테온(대림산업 컨소시움), 하남 감일지구 포웰시티(대우건설, 포스코건설 컨소시움) 등 5곳에서 분양에 나선다. 이어 12월에는 김포 향산리 1단지 힐스테이트, 개포8단지 재건축(GS건설 컨소시움) 등 4곳에서 분양한다.

 현대산업개발은 이달 영등포구 당산동 현대상아를 재건축하는 당산 아이파크 퍼스티어를 비롯, 사가정 센트럴, 부산 서면 등 9곳에서 아이파크를 분양할 계획이다. 다음달 성북구 장위뉴타운의 첫 분양단지인 장위7구역에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닥터아파트 관계자는 “이달 중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되고, 10·24 가계부채 대책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수도권 광역시들과 세종의 경우 중도금대출 보증한도가 5억원으로 1억원 줄어들게 된다”며 “이에 따라 분양시장에서 투기과열지구에서 제외된 경기도 지역 및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중소형 선호현상이 두드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11월 6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