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남성클리닉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건설/부동산

....올 내진보강에 대규모 투자 전망
국민안전처, 2542개소 사업 추진…전년대비 6배 이상↑

 최근 한반도에 잦은 지진이 관측되면서 정부가 내진보강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국민안전처는 최근 건축물·도로·학교 등 공공시설물에 대한 ‘2017년 공공시설물 내진보강대책’을 발표했다. 이 대책에 의하면 오는 2020년까지 5년동안 2단계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기본계획 상 내진보강대상 10만5448개소 중 2017년 28개 중앙부처와 17개 지자체가 총 8393억원을 투입해 2542개소의 내진보강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최근 5년간 실적과 비교하면, 내진보강사업 개소수는 전년 목표 대비 2.9배, 최근 5년 평균대비 2배 증가했으며, 내진보강사업에 투자한 예산도 전년 목표 대비 6배, 최근 5년 평균 대비 6.7배 각각 증가한 것이다.

 올해 계획된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경우 올해말 국가 내진율은 45.66%에 도달하게 된다. 이는 전년대비 2.41% 증가하는 수치다.

 기관별 투자계획에 의하면, 중앙행정기관 및 공공기관이 6180억원을 투자(전년대비 6.6배 증가)하며, 지방자치단체는 2213억원을 투자(전년대비 2.35배 증가)하게 된다.

 중앙행정기관은 교육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순으로, 지방자치단체는 서울특별시, 경기도, 울산광역시 순으로 내진보강사업에 많은 예산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국민안전처는 지자체 내진보강사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지난해 12월 341억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한 바 있으며, 소방기관 건축물 내진보강 투자 확대를 독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안전처는 올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사업 투자예산이 예년에 비해 대폭 증가한 것은 지난해 경북 9.12 지진의 영향으로 각 기관이 내진보강 투자예산을 적극적으로 확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안전처는 향후에도 정부 기관들이 내진보강사업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도록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2017년 4월 5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