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산업

....3D프린터, 中企경쟁제품 지정 ‘갑론을박’
정부 지원 필수 VS 대기업 참여제한 산업발전 도움 안 돼

 3D 프린터를 중소기업 판로 지원이 필요한 품목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관련 업계가 ‘갑론을박(甲論乙駁)’하고 있다.

 3D 프린팅의 중소기업간 경쟁제품 지정 논란은 한국전자산업협동조합과 국내 일부 중소기업이 지난 6월 처음으로 중소기업중앙회에 ‘2019년도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지정’ 대상으로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중기간 경쟁제품 제도는 중소기업이 생산하는 제품 중 판로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품목에 대해 3년간 대기업의 공공 조달시장 참여를 제한하는 제도다. 한국전자산업협동조합과 일부 중소기업들은 공공시장에서 규모가 영세한 국내 3D 프린팅기업의 3D 프린터를 구매해 사업 기회를 줘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3D프린터 시장에서 국내 중견기업인 신도리코와 3D시스템즈·스트라타시스 등 외국계 기업이 독과점 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영세한 중소기업 위주의 스타트업들을 보호할 제도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3D프린터 제조 중소기업 한 관계자는 “정부가 3D 프린팅 산업을 키우겠다고 하지만 국내 중소기업들을 제대로 지원해준 적은 없다”며 “국내 중소기업들은 그동안 정부 투자 없이 3D프린터 산업을 기회를 보고 기술을 개발하며 시장을 키워 왔는데 이런 노력을 인정해주지 않는다면 국내 산업을 키운다는 방향과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3D 프린팅서비스협회, 토종 프린터 전문 중견기업인 신도리코, 해외장비 유통사업을 영위하는 한국기술, 외국계 기업 등은 중소기업간 경쟁제품 지정이 국내 3D 프린팅 산업 육성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중기중앙회에 반대 의견을 냈다.

 반대 측은 세계적으로 3D프린팅 시장 선도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시장 참여를 제한하는 규제에 집중한다면 투자나 기술 개발 유인이 떨어져 결과적으로 국내 3D프린팅 산업이 경쟁력을 잃을 수 있다는 의견이다.

 신도리코 관계자는 “현 공공시장에서는 우수한 제품과 신속한 유지보수 등이 가능한 일부 국내 중견기업 제품이 많이 판매되고 있다”면서 “3D 프린팅 분야가 중기간경쟁제품으로 지정되면 그 시장을 더 작은 기업들끼리 가져가겠다는 것”이라며 부정적인 시각을 보였다.

 외국계 기업 관계자도 “교육용 공공시장은 크게 기술력을 요구하지 않다보니 이미 한국기업의 플라스틱 기반의 3D 프린터를 주로 구매하고 있다”며 “그러나 연구용 3D 프린터는 다양한 프린터 방식과 높은 기술 수준이 필요해 중소기업들의 기술력으로는 충족시키기 어렵다”고 부정적 의견을 개진했다.

 외국 기업들이 이유로 내세우는 3D 프린터 기술은 국내 업체들은 현재 생산하지 못하고 있거나 거의 생산하는 곳이 없는 MJ(Material Jetting)와 바인더젯(Binder jetting), SL(Sheet lamination) 방식 등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3D 프린팅 업계는 국내사들이 앞으로 제조산업 현장에서 쓰이게 될 금속이나 주조용 프린터를 개발하지 않으면 이 시장이 해외사들에 종속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2018년 10월 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