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산업

....자동차 산업, 올 상반기 생산·수출·내수 ‘부진’
주력시장 부진·현지생산 증가에 수출 고전…전년比 7.5%↓

 우리나라 핵심산업인 자동차 산업이 최근 부진의 늪에서 탈출하지 못하고 있다. 자동차산업은 올해 상반기 한국GM의 구조조정 등으로 생산과 내수, 수출 등 주요 지표에서 모두 뒷걸음질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상반기 완성차 생산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7.3% 감소한 200만4천744대에 그쳤다. 한국GM의 국내생산 감소와 주요 시장에서의 수출이 감소한 탓이다.

 수출의 경우 멕시코 등 해외 현지공장의 생산 본격화, 미국 등 주요국에 대한 수출 감소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7.5% 감소한 122만2528대를 기록했다. 내수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0.3% 줄어든 90만820대를 나타냈다.

 내수 감소폭이 그나마 크지 않았던 것은 국산차 판매가 3.3% 감소한 75만677대에 그쳤음에도 불구하고, 수입차 판매가 17.9% 증가한 15만143대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시장이 좁아진 가운데, 외산차 판매가 급격히 성장하며 국산차의 입지가 점차 줄어줄어 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업체별 내수판매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각 35만4401대와 26만7700대로 전년동기대비 2.8%와 4.6% 증가했다. 쌍용차는 5만1505대로 3.7% 감소했고, 한국GM과 르노삼성차는 4만2497대와 4만920대로 41.6%와 22.6% 급감했다.

 이와 달리 메르세데스-벤츠와 BMW는 올해 상반기에 국내에서 각각 4만1069대와 3만4568대를 판매했다. 전년동기대비 8.9%와 19.2% 증가한 규모다. 도요타와 랜드로버도 전년동기대비 60.8%와 42.7% 늘어난 8350대와 6339대를 판매했다.

 이처럼 실적 악화가 지속되면서 업계는 한국 자동차 산업이 벼랑끝에 몰렸다는 극도의 긴장감을 나타내고 있다. 2014년 이후 이어지던 국산차 내수 증가세가 지난해 꺾인 뒤로 좀처럼 맥을 못 추고 있고, 반면 수입차의 공세는 갈수록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내수뿐 아니라 수출도 문제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 시장의 판매 부진에 원화 강세로 국산차의 가격 경쟁력 하락세는 현재 진행형이다. 상반기 자동차 수출 감소에 따라 자동차 부품 수출 역시 2.4% 감소한 116억2000만달러로 초라한 실적을 나타냈다. 전체적인 산업의 경쟁력 약화가 우려되는 상황인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수입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이 국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고 있다. 만약, 미국 안보를 저해한다고 판단될 경우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는 방침으로 국내 자동차 업계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격이다.

 지난해 대미 자동차(150억달러) 및 부품(55억달러) 수출은 총 205억달러로 전체 대미 수출의 29.9% 비중을 차지하는 등 미국은 자동차 업계의 놓칠 수 없는 시장이다.

 이와 관련 그린카진흥원은 미국의 25% 고율 관세가 현실화되면 광주 부품업체 200여곳의 줄도산과 1만여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지역 내 자동차 생산량이 20% 감산되면 5억900만달러 매출 감소로 이어져 240개 업체가 도산하고 1만3000명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2018년 8월 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