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산업

....중국산 제품, 저가·저품질에 대한 편견 ‘옛말’
지난해 중국산 직구 408만8000건 달해…전년대비 2배 성장

 중국산 제품 소비가 늘면서 해외 직구(직접 구매) 건수가 폭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산 제품이 전자제품을 중심으로 무조건 저가·저품질이라는 소비자 인식이 서서히 바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관세청에 의하면 지난해 중국을 상대로 한 해외 직구 건수는 408만8000건으로 전년(193만7000건)대비 2배 넘게 증가했다.

 중국 해외 직구의 증가세는 휴대전화 보조배터리 등 IT 전자제품이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중국산 전자제품 직구는 88만건으로 전체의 21.5%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중국 전자제품 직구는 2015년 5만2000건에 불과했지만 2016년 33만6000건으로 6배 넘게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에도 160%나 증가했다. 최근 몇 년간 중국산 전자제품은 높은 가격 대비 성능비를 무기로 국내 전자제품 시장을 흔들고 있는 것이다.

 이전까지 좋지 않은 이미지를 완전히 벗지 못한 탓에 샤오미 등의 전자제품은 ‘대륙의 실수’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특히 샤오미, TCL, 하이얼 등 브랜드들이 ‘예상보다 괜찮은’ 품질을 앞세워 저가형 TV, 세탁기, 보조배터리 시장에서 약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울러 중국산 의류도 2015년 17만5000건에서 2017년 70만7000건으로 증가하는 등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품질보다는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내세운 결과로 풀이된다.

 다만, 중국산 제품은 프리미엄 TV·스마트폰 등이 국내시장에서 맥을 못추고 있는 것으로 진단된다. 삼성전자·LG전자 등 굴지의 가전기업을 비롯한, 국내 중소기업들의 가성비 경쟁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의 경우 대리점 판매 중심의 국내시장에서 장악력을 갖기 어렵기 때문에 보조배터리 등 틈새시장을 중심으로 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중국산 소비재의 경우 국내 시장에서 제대로된 공급망 체계를 갖추지 못할 경우 A/S 문제가 두드러진다. 기껏해야 일부제품의 제품교환 수준이 전부다. 특히 인증없는 저가 중국산 LED등과 TV, 청소기, 카메라 등은 소비자 안전 문제로까지 직결되고 있다.

 국립전파연구원의 ‘부적합기기현황’에 의하면, 지난 2013년 11월부터 지난해 2월 말까지 약 3년간 부적합판정을 받은 전자기기(118개) 중 절반에 육박하는(49.1%) 58개가 중국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에 들어온 외국산 부적합 전자기기 중에서 중국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95%에 달했다. 이러한 중국산 불법제품의 수입 적발은 올해까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전파 간섭으로 주변기기에 장애를 일으키거나 기기 자체의 오작동, 전기적 성능 저하로 사고의 위험이 있는 제품들이다. 개중에는 하이얼, 샤오미 등 유명브랜드 제품도 포함돼 있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 제품들 다수가 정상 부품을 사용해 시판 전 표본 검사를 통과한 뒤 판매 단계에서는 저가의 부품으로 바꿔 끼워 유통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불법 기기가 적발되더라도 정부의 판매중지명령이 강제사항이 아니라 권고사항인 데다 일선 대리점까지는 단속의 손길이 제대로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주로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피해를 막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이 업계의 전언이다.

/2018년 5월 4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