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산업

....韓기업, 인도 시장 진출 ‘러시’…전력 꼼꼼히 챙겨야
12억 인구 소비시장 매력 높아…유럽 진출 교두보로 최적화

 포스트 차이나로 불리는 인도는 최근 중국의 바통을 이어받아 세계의 공장으로 떠올랐다. 인도는 12억 인구의 거대 소비시장을 갖추고 있으며, 유럽과 가장 가까운 아시아지역으로 유럽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러한 인도시장에 국내 기업들의 진출도 활발하다. 하지만, 전략 없이 무작정 진출을 계획한다고 성공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인도 정부는 제조업 부흥 정책인 ‘메이드 인 인디아(Make in India)’로, 일찌감치 중국으로부터 '세계공장'이라는 수식어를 넘겨받았다. 동시에 정보통신(IT)·바이오 등 첨단기술 육서이라는 이원화 정책을 통해 글로벌 기업을 끌어 모으고 있다.

 지난 2016년 인도의 국내총생산(명목GDP)은 2만2510억달러로 세계 7위 규모를 기록했다. 여기에 1990년대 신흥경제국으로 주목받은 브릭스(BRICs) 4개국인 중국·인도·브라질·러시아 중 가장 눈부신 발전으로 구매력 기준 세계 3위에 등극한 상황이다.

 인도 정부는 경제부흥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기업환경 개선, 해외기업 투자유치, 인력 양성, 인프라 예산 확충 등을 중장기 전략으로 추진 중이다. 또한 인도 정부는 지난해 7월 노동법, 토지수용법, 상품서비스세(GST) 등 3대 법안의 하나인 GST법을 시행하며 구조개혁에 착수하는 등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인도진출에 있어 우리 기업이 주목한 부문은 산업자체가 낙후된 업종이 많고, 인도 기업과 한국 기업의 기술격차가 크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업종내 저가 및 초저가 품목에 대한 가격경쟁력은 인도 제품에 밀릴 수 있지만, 인도에서 생산되지 않는 품목의 경우 성공 가능성이 높다. 예를 들어 통신케이블의 경우, 인도는 220kv까지 제품은 만들 수 있지만 그 이상의 제품은 생산기술이 없다. 반면 한국기업이 220~500kv까지 제품을 생산한다면 충분한 사업성이 있다는 것이다.

 인도의 강점은 아시아뿐 아니라, 주요 선진국의 신제품이 모여든다는 것이다. 특히 IT분야는 이미 인도 전역에서 빠르게 안착하고 있다.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전자상거래는 오프라인 소매상까지 도입될 정도로 상용화가 이뤄졌다. 인도는 상거래의 98%를 현금으로 거래하는 대표적 현금 선호 국가였다는 점에서 전자상거래 발전은 의외의 결과로 풀이된다. 이러한 환경에 발맞춰 글로벌 기업들의 인도 투자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인도시장 진출은 만만치 않았다. 현지법인 설립이나 바이어 발굴도 어렵지만, 통관도 까다롭기 때문이다. 인도에 삼성전자, 현대기아차 등 국내 대기업이 진출하면서 협력업체 중소기업들도 동반 진출했지만, 통관에서 애먹는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인도에 진출하려면 설비 등을 들여와야 하는데 통관이 까다롭다. 길면 6개월의 시간이 걸리거나, 결국에는 통관하지 못하고 ‘쉽백(ship-back)’하는 일도 적지 않다.

 여기에 인도는 영국법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에 본사와 지사, 모회사와 자회사 등 유관업체 간의 상거래를 특별하게 감시한다. 우리기업이 인도에 지사를 설립하고 지사를 통해 생산하다 보면 무역거래는 본사와 지사 간 거래가 된다. 세금을 줄이기 위해, 혹은 빠른 통관을 위해 편법을 사용할 경우 인도 당국의 엄중한 감찰을 당할 수 있어 주의가 당부된다.

/2018년 4월 16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