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산업

....완성차 업계, 새해 판매실적 ‘들쑥날쑥’
현대차·쌍용차·한국지엠 감소 vs 기아차·르노삼성 증가

 국내 완성차 5사의 새해 첫 달 판매 실적이 엇갈리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쌍용자동차는 해외 시장에서 부진한 탓에 전체 판매가 하락했으나, 반대로 르노삼성자동차는 수출 덕분에 호실적을 냈다. 기아자동차는 내수·수출 모두 소폭 상승했지만, 한국지엠은 내수·수출 동반 하락세를 나타낸 것으로 집계됐다.

 업계에 의하면 현대차, 기아차, 한국지엠, 르노삼성, 쌍용차의 지난달 판매량은 모두 61만3796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61만1364대)보다 0.4% 증가했다. 지난달 판매량 중 내수는 5.9% 늘어난 11만2452대, 해외 판매(수출)는 0.8% 줄어든 50만1344대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총 33만4217대를 판매해 실적이 전년동기(33만8948대) 대비 1.4% 감소했다. 내수(5만1426대)는 14.0% 확대된 반면, 수출(28만2791대)이 3.8% 축소한 탓이다.

 기아차의 지난달 글로벌 판매량은 20만5126대로 전년동기(19만4898대) 대비 5.2% 증가했다. 내수(3만9105대)와 수출(16만6021대)이 각각 11.7%, 3.8% 상승했다. 이같은 전년대비 해외 판매 증가세는 지난해 2월 이후 11개월 만이다.

 한국지엠은 지난 한달간 4만2401대를 판매해 실적이 전년동기(4만6842대)대비 9.5%가 감소했다. 내수는 7844대, 수출은 3만4557대로 각각 32.6%, 1.8% 하락한 수치다.

 르노삼성은 지난달 2만1847대를 판매해 전년동기(2만256대)대비 7.9% 증가했다. 내수는 6402대로 14% 감소했지만 수출이 1만5445대로 20.5% 증가하며 양호한 흐름을 나타냈다.

 쌍용차는 지난달 1만205대를 판매해 전년동기(1만420대)대비 2.1% 감소한 실적을 나타냈다. 다만, 내수는 7675대로 9.4% 증가하며 1월 기준 14년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하지만, 수출이 2530대로 25.7%나 줄며 실적감소세가 나타났다.

 완성차 업계는 지난달 실적희비가 엇갈렸으나 글로벌 경기 회복세 지속과 환율 반등에 따라 이달부터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2018년 2월 12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