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산업

....對中 수출강세에 수출 사상최대치 ‘경신’
지난달 수출액 497억7000만달러…전년대비 9.6% 증가

 對중국 수출이 초강세를 나타내며 우리나라 지난달 수출이 월간·누적 모두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산업통상자원부에 의하면 지난달 수출은 496억7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월대비 9.6% 증가한 수치로 역대 11월 수출 실적 중 최고치다. 수출은 13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수입은 전년대비 12.3% 증가한 418 억3000만달러로, 이로써 무역수지는 78 억4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70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3대 주력품목 중 9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이 중 반도체·일반기계·석유화학·석유제품·컴퓨터 등 5개 품목은 모두 두자릿수가 증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일반 기계 수출은 46억5000만달러로 월간 사상 최대를 기록했고, 올들어 매달 수출실적을 갈아치워 온 반도체 수출은 95억7000만달러로 3개월 연속 90억달러를 넘기고 있다. 반도체 수출은 지난 9월 (96억4000만달러로 올들어 첫 90억달러를 돌파한 이후 지난 10월에도 96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 수출액도 5248 억달러를 돌파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6.5% 늘어난 역대 최고의 실적이다.

 올해 11월까지 누적 수출 기준으로는 반도체(883억달러)와 일반기계(441억달러) 모두 역대 1위를 달성했다.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의 월 수출이 5억4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고, 복합반도체 MCP도 27.11억 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남겼다.

 지역별로는 중동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한반도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보복의 해빙 분위기에 힘입어 중국향 수출이 사상 최대(140억2000만달러, 20.5%↑)를 기록했다. 아세안향 수출도 82억8000만달러로 13.4% 증가, 13개월 연속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우리 수출증가율은 지난 6월 전년대비 13.4%, 7월 19.5%, 8월 17.4%, 9월 34.9% 등 올들어 두자릿수 증가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지난 10월 10월 7.1%로 수출 증가폭이 줄어들었고, 지난달에도 9.6% 증가를 기록, 두자릿수 증가세 기록은 주춤한 상태다.

 한편, 산업부가 올해 1~3분기 수출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를 분석한 결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에 71.0%를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출로 인해 같은 기간 평균 329만개의 일감이 창출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관련 산업부는 “11월 중 역대 최단기간 내 연간 수출 5000억달러를 달성하는 등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다. 또한 이달 중순경에는 무역 1조달러 달성이 확실시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산업부는 최근 환율 하락과 관련해 수출기업의 채산성 악화 등 어려움이 예상되므로, 환율 영향이 큰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일반형 환변동 보험료 50% 할인, 옵션형 환변동 보험 한도 3배 확대(100만달러→300만달러) 등 지원이 한시적으로 추진되고 있는데, 환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경우, 보다 실효성 있는 조치를 추가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7년 12월 4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