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산업

....택배 환경개선 자동화로 푼다
국토부, 택배 상하차 자동화 단계적 추진

 택배종사자들의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택배 자동화 기술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택배 근로자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택배 상·하차 작업 자동화’와 ‘차량 적재함 높이 조절 기술’ 등 일자리 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술 개발이 완료되면 택배 물건을 차량에 싣고 내리는 작업 등이 쉬워져 택배업 근로 여건이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택배 상·하차 자동화 기술 개발은 물품 상·하차, 분류, 배송 등 작업별 특성을 고려해 맞춤형으로 추진되며, 내년부터 2022년까지 투입금액만 130억원에 달한다.  

 이 기술은 택배터미널에서 차량에 물건을 실을 때 상하, 좌우 조절이 가능한 컨베이어를 사용해 근로자들의 힘든 작업을 줄여주도록 한다. 또한 물건을 내릴 때도 제품인식 센서가 탑재된 반자동 리프트가 택배 상자를 차량에서 내리는 등 작업 전반에 걸쳐 자동화가 추진된다.

 아울러, 장기간 집중력이 필요한 상품 분류 작업은 고속 분배기술을 개발해 작업의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다품종 화물을 대형 분류기에 넣기 위해 수작업으로 진행되던 배송 물품 간 간격 조정, 정렬, 진행방향 결정 작업은 모두 자동화돼 분류 인력의 근무 피로도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일부 아파트 지하 주차장 입구가 낮아 택배 차량 진입이 어려웠던 점을 고려해 차량 적재함 높이를 조절하는 기술도 개발된다. 기술이 개발되면 택배 차량이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가지 못해 아파트 외부에 주·정차를 하고 무거운 짐을 손수레로 끌며 배송하던 택배 기사의 고충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국토교통부는 설명했다.

 국토부에 의하면 차량 적재함 높이 조절 기술은 2021년, 상·하역 등 택배터미널 내 노동력 절감 기술은 2022년부터 상용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2017년 8월 5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