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산업

....선박발주 감소 속 수주 ‘반짝’
지난달 발주량 75만CGT…한국 34만CGT 수주
 
 우리나라가 선박발주가 감소하는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지난달 가장 많은 수주 실적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에 의하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75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 척수로는 28척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3월 발주량 95만CGT(59척)에 비해 약 20만CGT(31척) 감소한 것이다.

 이중 우리 조선사들은 34만CGT(12척)을 수주해 가장 많은 실적을 기록했다. 이어 중국이 26만CGT(13척)로 2위를 차지고, 일본은 수주가 아예 없었다.

 우리 기업이 수주한 12척의 선박은 대우조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3척, 현대삼호중공업 VLCC 3척, 현대미포조선 에틸렌·LPG운반선 2척, STX조선 석유제품운반선 3척, 대선조선 석유제품운반선 1척 등이다.

 올해 1~4월 누적 전 세계 발주량으로 보면 471만CGT(179척)으로 전년동기 451만CGT(179척)보다 CGT가 소폭 늘었지만 척수로는 차이가 없었다. 국가별 누적 수주실적은 중국 143만CGT(78척)이 1위였고, 다음은 한국 123만CGT(34척), 이탈리아 74만CGT(8척), 핀란드 33만CGT(2척), 일본 25만CGT(11척) 순으로 집계됐다.

 선박 발주는 드문데 인도가 이어지면서 수주잔량은 최저치를 매달 갈아치우고 있다. 클락슨이 집계한 4월 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은 7824만CGT로, 전월의 7970만CGT보다 더 줄어들었다. 특히 전 세계 수주잔량이 8000만CGT 밑으로 떨어진 것은 2004년 6월말 7814만CGT를 기록한 이후 12년9개월 만이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682만CGT, 일본 1773만CGT, 한국 1762만CGT 순으로 집계되며 우리 조선업의 남은 일감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2017년 5월 19일 동아경제 김선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