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남성클리닉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산업

....수출효자 게임산업 지원 확대
올해 예산 642억원…전년대비 55.3% 증가

 그간 국내 게임업계는 문화콘텐츠 수출의 첨병에 서 왔다. 하지만 정부의 규제정책, 업황변화에 따른 경쟁저하 등 게임산업에 위기감도 커진 상태다. 이에 우리정부는 게임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예산을 확대하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마련에 나서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게임산업에 대한 지원예산으로 642억원을 투입한다. 이는 전년대비 55.3% 증가한 규모다. 이번 정부의 게임산업 예산 큰 폭 증대는 미래 콘텐츠 산업의 핵심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분야별로는 온라인·모바일 게임 수출을 지원하는 ‘글로벌 게임산업 육성’ 지원자금이 221억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30%)을 차지했다. 게임콘텐츠 개발비 지원 외에도 해외 게임전시회 참가, 네트워크 형성, 해외 유통·배급, 현지화 등 다각도로 수출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중국의 한한령(限韓令)과 격화되는 글로벌 경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게임업체들의 경영 지원과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올해 게임산업 지원예산 가운데 1/3에 해당하는 211억원을 중소 게임업체를 대상으로 한 공모사업을 통해 상반기 중 게임콘텐츠 개발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문화관광체육부 관계자는 “게임은 전체 콘텐츠 수출에 대한 기여도가 워낙 큰 데다 성장 여력도 커 전략적인 차원에서 지원예산을 대폭 늘렸다”고 설명했다.

 국내 게임산업 매출액은 2015년 기준 10조7000억원으로 전체 콘텐츠산업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0.7%에 불과하다. 그러나 수출액은 32억1463억달러로 전체 콘텐츠 수출액의 절반 이상인 56.8%를 차지하는 수출 효자 품목이다.

 한편, 문체부는 지역별 유망 기업과 인재를 발굴·육성하는 ‘지역기반 게임산업 육성’에 155억원을 지원하고,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첨단융복합 게임콘텐츠 활성화에 121억50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2017년 4월 17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