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국제/금융

....P2P대출 개인투자 한도 확대
기존 1000만원→2000만원 확대…부실 뇌관 ‘우려’

 개인 간(P2P) 대출에 개인이 투자할 수 있는 한도가 2000만원으로 확대 적용되고 있다. 이에 따른 무분별한 투자 확대가 P2P금융의 연체율과 부실률을 높일 수 있어 관련 대출에 심사 규제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26일 개인투자 한도 확대를 담은 ‘P2P 대출 가이드라인 개정안’을 발표, 27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이번 개정안 시행에 따라 일반투자자의 연간 투자한도는 업체당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확대됐다. 다만 신용대출과 동산담보대출에 대해서만 투자한도가 확대된 것으로 부동산 담보대출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 대해서는 투자한도가 1000만 원으로 유지 적용되고 있다.

 이번 투자 한도 확대에 따라 금융업계는 은행권 상품보다 비교적 높은 수익률을 내면서 늘어나고 있는 P2P금융 투자 수요가 더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은행권 상품은 2%대의 이자율이지만 P2P금융의 경우 8~11%대의 수익률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에 공격적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P2P대출은 온라인으로 불특정 다수로부터 자금을 모아 수요자에게 빌려주는 서비스로 누적 대출액은 개인 투자자들의 투자규모와 연관이 깊다. 그런데 일각에서는 최근 늘어나는 P2P금융 시장 규모에 투자 한도까지 높아지면서 연체율과 부실률 또한 높아져 투자 위험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한국P2P금융협회에 의하면 협회 회원사의 대출 잔액에 대한 평균 연체율은 지속하락 추세에 있다. 지난 12월말 평균 연체율 3.95%에서 올 1월말 2.34%로 1.61%하락했다. 하지만, 부실률은 같은 기간 1.64%에서 0.85% 증가한 2.49%를 기록했다. 연체율이 줄어드는 가운데 부실률이 늘었다는 것은 대출금 상환이 불가능한 차주를 대출 심사에서 걸러내지 못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연체율은 상환일로부터 30일 이상 90일 미만 동안 상환이 지연된 대출의 비중을, 부실률은 90일 이상 지연된 대출의 비중을 뜻한다. 결국 연체율이 감소하는데 부실율이 늘어난다는 것은 기존 연체자의 미상환 기간이 90일 이상 넘어가면서 생긴 일로 볼 수 있다. 또한 최근에는 P2P금융업체 펀듀와 펀딩플랫폼이 투자금을 상환하지 못해 사기 혐의로 고소당하는 사태까지 발생했는데, 이 두 회사는 지난해 11월 P2P금융협회에서 제명된 상황이다.

 P2P대출은 지난 2016년 11월말 연체율이 0.35%, 부실률은 0.22%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말 기준 연체율이 4.23%까지 확대됐고, 부실률도 1.35%로 늘어났다. 이는 그 자체로도 안 좋은 신호인데, 다음 달인 지난해 12월 연체율 3.95%, 부실률 1.64%로 연체율은 줄어들지만 부실률은 늘어나는 현상이 나타나며 연체자가 상환불가능자로 넘어간 것으로 파악되어 P2P금융의 안전성에 경고음이 울리고 있는 것이다. 2P금융 투자자 확대를 대비해 대출 심사 체계를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2018년 3월 5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