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국제/금융

....中진출 기업, 사드 보복 조치 체감
韓 기업 76%, ‘한·중 관계 악화 영향 체감’…전분기比 10%↑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 4곳 가운데 3곳이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에 따른 보복조치의 여파를 체감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산업연구원은 대한상공회의소 북경사무소, 중국한국상회와 함께 7개 업종의 212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중국 진출 한국기업 경기실태’ 정기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조사대상 기업 중 약 76%가 ‘한·중 관계 악화의 영향을 체감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1분기(66%) 조사와 비교해 10%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와 유통, 화학 분야의 체감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특히 자동차 부문의 경우 ‘아주 체감한다’는 응답이 67%, ‘약간 체감한다’는 응답도 26%를 차지하는 등 총 93%의 기업이 한·중 관계 악화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밖에 유통, 화학, 전기전자 등 나머지 업종에서도 70% 이상의 기업들이 한·중 관계 악화의 영향을 체감하고 있다고 답했다.

 양국 관계 악화에 따른 구체적인 영향으로는 한국제품 수요의 감소, 한국기업들에 대한 규제 단속, 행정처리 지연 등이 지목됐다.

 이 가운데 한국제품의 수요 감소 영향은 2분기 38%로 전분기(23%)와 비교해 많아졌으며, 특히 자동차(61%)와 유통업(52%)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달리 전기전자와 섬유·의류 분야의 경우 한국기업에 대한 규제단속의 영향이 각각 50%에 달했다.

 이밖에 산업연구원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산출한 결과, 올 3분기 이들 기업의 매출과 시황 전망 지수는 각각 111과 99를 기록했다. BSI지수가 100을 초과할 경우 긍정적으로 답한 업체 수가 많다는 의미이며, 100미만이면 그 반대다. 매출 지수는 2분기 79에서 3분기 111로 큰 폭 개선됐다.

 하지만, 중국 진출 한국기업들의 경기 개선 기대감과는 달리 중국 경제의 회복이 지연되면서 중국 진출 기업들의 어려움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현대경제연구원의 ‘중국경제 동향과 리스크 점검’ 보고서에 의하면 올해 2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6.9%를 기록하며, 회복 국면을 보이지만 민간부문의 부채 확대와 비효율적 투자 행태 등 구조적인 리스크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먼저 중국 경제의 현황에 대해 투자 개선이 지연되고 있으나 소비와 외수 부문의 회복세는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과도한 민간부채율과 비효율적 투자형태 등의 개선이 시급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실제 지난해 말 기준 중국의 GDP 대비 전체 부채비중은 257.1%로, 이 가운데 기업부문의 부채비중은 166.3%에 달한다. 여기에 최근 신규 투자처 발굴이 지연되면서 유휴자금이 늘어나는 동시에 투입자본의 효율성이 저하되고 있는 상황이다. 보고서는 이같은 리스크가 하반기 중국경제의 회복을 둔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한다.

/2017년 8월 5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