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국제/금융

....中 기업, 해외 기업사냥 ‘숨고르기’
올 1~4월 해외 M&A 전년대비 67% 감소

 올해 들어 중국 기업의 해외 기업 사냥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화 유출을 막기 위한 중국정부의 정책이 주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에 의하면 올해 1~4월 중국 기업의 해외 M&A는 전년동기대비 67%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2009년 이후 가장 큰 낙폭이다. 지난해 중국 자본이 글로벌 기업을 M&A한 규모는 2460억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며 미국에 이어 글로벌 M&A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에 블룸버그는 “폭발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던 중국 기업의 해외 기업 인수가 그 시작만큼이나 극적으로 막을 내리고 있다”고 전했다.

 올들어 중국 기업의 해외 M%A가 감소한 주요 요인은 중국 당국의 투자 규제 때문이다. 중국은 오는 9월까지 핵심 사업 분야가 아닐 경우 10억달러이상 해외 M&A와 해외 투자를 억제토록 방침을 정해놓고 있다. 특히 100억달러 이상 거래는 아예 금지하고 있고, 국영 기업의 경우 10억달러 이상의 해외 부동산 구입을 규제하고 있다. 위안화 가치 하락을 막기 위해 자본의 해외 유출 감시를 강화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이로 인해 최근 진행중인 거래가 잇달아 무산되기도 했다.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인 산둥티엔홈은 4월 호주 광산 지분을 13억 달러에 인수하는 협상을 중단했다. 3월에는 부동산업체 달리안 완다그룹이 미국 딕클라크 프로덕션을 10억 달러에 인수하는 계약이 취소됐다. 부동산업체 매크로링크 그룹도 런던에 부동산을 매입하려던 계획을 접었다.

 하지만, 이러한 규제속에서도 중국 경제에 유용하다고 판단되는 M&A는 성사되고 있다. 항공·호텔분야 대기업인 HNA그룹은 도이체방크 지분 10%를 사들였고, 싱가포르 물류회사를 10억달러에 인수했다. 중국 국영 화학회사 켐차이나는 스위스 종자회사 신젠타를 430억 달러에 최근 인수했다.

 로펌 링크레이터스의 팡 지안 중국 담당 매니징 파트너는 “올해 중국 기업의 해외 M&A 거래는 전년보다 40~50%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2017년 5월 19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