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남성클리닉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국제/금융

....日, 경기회복세에도 통화부양책 지속
52개월째 호황…정책 일관성 유지로 불황탈출

 아베노믹스를 앞세운 일본이 2차 세계대전 이후 세 번째로 긴 경기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회복이 뚜렷하지만 일본 중앙은행(BOJ)은 통화부양책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의하면 아베 정권이 출범한 2012년 12월부터 시작된 경기회복이 올 3월까지 52개월간 지속되면서 1990년대 ‘거품 경제’ 시기를 제치고 전후 역대 3위의 장기호황으로 자리매김했다.

 일본은 아베 정권 출범 이후 303조엔의 자금을 풀고 강력한 엔화약세 정책을 펴며 수출을 지원해 왔다. 이를 통해 거품 경제 시절에 쓴 51개월(1986년 12월~1991년 2월)간의 경기회복 기록을 갈아치웠다. 만약 올 9월까지 회복 국면이 이어지면 1964년 도쿄올림픽 이후 본격화된 고도 경제성장기(1965년 11월~1970년 7월) 때의 57개월 호황 기록도 경신하게 된다.

 경기 회복 성과는 각종 지표로도 나타나고 있다. 일본의 올해 2월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11.3% 증가했다. 2월 실업률은 2.8%로 22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고, 대졸 취업률은 97%를 나타내 완전고용 수준에 접어들었다. 실제 일본 산업현장과 유통업계는 일할 청년들을 구하지 못해 임금을 올리고, 정부에 외국인 근로자 도입 확대를 요청하고 있다.  

 이러한 호황으로 인해 일본은행(BOJ)은 지난 1월 올해 일본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3%에서 1.5%로 상향 조정했다. 일본 경제가 탄탄대로를 걷는 데는 미국이 2009년 7월 이후 장기 회복 국면에 들어서는 등 해외경기가 안정된 점이 한몫했다. 여기에 도요타 등 주요 기업의 실적도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추가적인 경제위기만 없다면 내년까지 회복세가 이어질 것이란 낙관론이 일본 내에서 늘고 있다.

 구로다 하루히코 BOJ 총재는 일본 경제 회복에 대해 자신감을 표시하면서도 인플레이션이  물가목표인 2% 이상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머물 수 있을 때까지 대규모 통화부양정책을 유지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우리나라도 아베 정부와 같이 일관된 경제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은은 지난 9일 발간한 ‘해외경제 포커스’에서 “아베노믹스의 정책 일관성과 타협·합의의 정치는 일본 경제와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있는 한국에 많은 시사점을 제공한다”고 밝히고, 아베 총리가 2012년 말 취임 후 5년간 아베노믹스를 통해 경제정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정책의 불확실성을 완화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아베노믹스에서 구조개혁이 경제회복의 핵심이라는 분석도 내놨다. 한은은 아베노믹스가 일본 경제 여건에 맞게 계속 진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구조개혁과 민간 소비회복, 재정 건전성이 뒷받침돼야 성공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2017년 4월 17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