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국제/금융

283개의 기사가 검색되었습니다.(page 1/19)

연말정산, 절세형 금융 상품 풍성 성창희 기자
4대 시중은행 IRP·TDF·ISA·해외펀드 등 ‘稅테크’ 상품 특화 연말정산이 다가오면서 절세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신한·KB국민·우리은행·KEB하나 등 4대 시중은행은 ‘세(稅)테크’를 겨냥한 다양한 절세형 금융상품을 출시하고 있어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신한은행의 경우 개인형 퇴직연금...
3분기 깜짝 성장에 기준금리 인상 ‘만지작’ 신은숙 기자
올 성장률 3%달성 무난…한은, 이달 금리 정상화 시동 전망 우리 경제가 3분기 수출과 재정 주도로 깜짝 성장했다. 이에 연 3%대 성장이 확실시 되면서 한국은행이 조만간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한은에 의하면 올해 3분기 실질 경제성장률은 전분기 대비 1.4% 기록(전년동기대비 3.6%) 했다. 이는...
日, 65세 이상 고령 취업률 높아 이정아 기자
노인 5명중 1명 일해…취업자 770만명, 비정규직 39% 일본에서는 65세 이상 고령자 5명 중 1명이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5년 전체 인구 중 노인 비율이 20%를 넘어 우리보다 한 발 앞서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의 현실이다. 일본 통계청이 밝힌 ‘일본의 고령자’ 통계에 의하면 2017년 9월 기준 인구 ...
피치·무디스 한국 신용전망 ‘안정적’ 김선아 기자
지정학적 리스크에도 韓 경제 긍정적 평가 국제신용평가사인 피치와 무디스가 우리나라 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전망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전쟁발발시 신용등급이 크게 출렁일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오고 있다. 피치는 지난 12일 우리나라의 신용등급을 ‘AA-’로 유지하고 전망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
통화스와프, 국가간 정치적 의도 숨어있어 성창희 기자
日 위안부 소녀상 철거 주장…韓-日 통화스와프 난항 한국과 중국의 3600억위안(560억달러)규모 통화스와프 협정이 진통 끝에 3년 연장으로 합의됐다. 지난 18일에는 미국 재무국의 환율보고서에서 우리나라가 환율조작국(심층 분석 대상국 지정을 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안심하기 이르다고 지적한다...
日 제조업 신뢰 ‘모노츠쿠리’ 흔들린다 신은숙 기자
도요타·도시바 이어 고베제강 파문…韓 기업에 경종 일본 3위 철강업체 고베제강의 품질 자료 조작 파문이 일본 제조업의 신뢰의 기반이 된 ‘모노츠쿠리(장인정신)’에 흠집을 내는 사건으로 번지고 있다. 최근 미국 ‘뉴욕 타임스’는 고베제강 스캔들을 일본 제조업의 명성에 타격을 가한 사건이라며 1면에 보도...
ISA 10개중 7개 ‘깡통계좌’ 이정아 기자
예치금 1만원이하 51%…10만원이하 72% 달해 만능절세통장이라 불리며 화려하게 출발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가 천덕꾸러기 통장이 돼버린 것으로 나타났다. ISA는 주식·펀드·파생결합증권·예금 등 다양한 금융상품에 투자해 가입 후 5년간 발생한 수익에 대해 비과세 혜택을 주는 제도다. 박근혜 정부 당시...
美 연준 자산축소에 신흥국 자본이탈 우려 성창희 기자
자산축소·채권매각시 금리 상승…신흥국 충격 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부터 대차대조표를 축소하는 보유자산 축소에 나선다. 전례없는 연준의 자산축소에 신흥국 자본이탈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하자 각국 은행들은 경기를 살리기 위해 양적완화(Quanti...
글로벌 통화긴축에 韓 가계부채 우려 신은숙 기자
美 자산축소·금리인상 예고에 韓-美 금리역전 가시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지난달 FOMC에서 이달부터 보유자산을 매월 100억달러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내며 12월 금리인상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연준의 12월 금리 인상 가능성이 실현되면, 현재 1.0~1.25% 수준인 미 정...
금값, 美 금리인상 시사에 ‘주춤’ 이정아 기자
北 리스크에도 온스당 1300달러 일시 이탈 국제 금값이 지난달 말 일시적으로 온스당 1300달러선을 하향 이탈했다. 미국 연방준비위원회가 9월 FOMC에서 이달 자산축소의 시작한다고 밝히고 12월 금리인상을 시사하면서 달러가 강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국제 금값은 지난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이후 12월 15...
글로벌 금융시장 리스크 점검해야 성창희 기자
국제금값 박스권 상단 돌파 후 조정…美 증시 거품경고 잇달아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 리스크를 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안전자산의 대명사인 국제 금값이 북핵리스크, 美 허리케인 영향 우려 등이 겹치며 박스권 상단인 온스당 1300달러를 돌파했다. 최근 급격한 가격상승에 이익실현 매물이 출...
북한 리스크 장기화 경제에 ‘부정적’ 신은숙 기자
지난달 외국인투자자금 9개월만에 순유출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과 6차 핵실험으로 인해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미 핵무기 개발의 완성단계의 문턱에 도달한 만큼 과거와 달리 북한 리스크가 경제에 단기적인 악영향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 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日, 2분기 경제성장률 하향 수정 이정아 기자
GDP증가율 연율 4.0%→2.5% VS 6분기째 성장세 지속 일본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연율로 전분기보다 2.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앞서 발표됐던 속보치(4.0%)보다 하향 조정된 것이다. 그러나 이는 6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간 것이어서 일본 경기의 회복 경로에는 이상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내...
서민, 대출규제에 사채시장 내몰려 성창희 기자
정부 규제후 풍선효과로 비은행금융기관 대출 급증 정부가 가계부채 증가속도를 늦추기 위해 전방위적 대출규제에 나서면서 금융취약계층인 일부 서민들이 풍선효과로 인해 사채시장으로 내몰릴 수 잇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금융업계에 의하면 가계와 기업의 올 상반기 제2금융권 대출은 763조원을 넘어섰다. 지...
‘美-中’ 패권다툼에 韓-中 관계 악화 신은숙 기자
中 한반도 사드배치 美 MD체체 일환 인식 우리나라와 중국은 지난달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이했지만 한반도 사드(THAAD) 배치 이후 한·중 관계는 최악을 맞고 있고, 해법도 보이지 않는다. 이는 우리나라와 중국과의 직접적 갈등이라기보다는 미국과-중국 사이의 패권다툼에서 파생된 중국의 일방적인 보복조치이기 ...
[1][2][3][4][5][6] ... [19]
처음목록 | 다음페이지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