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http://ieckr.com/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종합

....자영업·소상공인 경기체감 ‘꽁꽁’
소상공인 7월 BSI 52.5…전월대비 9.7p 하락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내수 침체 여파로 자영업·소상공인이 느끼는 체감 경기가 꽁꽁 얼어붙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발표한 ‘소상공인시장 경기동향 7월 체감 및 8월 전망’에 의하면 소상공인의 7월 체감경기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52.5로 전월대비 9.7포인트(p) 하락, 역대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소상공인 BSI는 소상공인이 느끼는 경기 상황을 지수화한 것으로,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으면 경기 악화를 예상하는 소상공인이 더 많다는 의미다.

 소상공인 경기동향지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표본으로 선정한 24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해 매달 발표하고 있다. 조사 대상은 제조업 소매업 음식점업 등 주요 9개 업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 사업체다.

 이번 조사에서 7월 체감경기는 업종을 가릴 것 없이 모두 하락했다. 제조업과 소매업 BIS는 각각 50.6, 53.4로 한 달 새 14.3p, 13.2p 내렸다. 특히 영세 자영업이 몰려있는 개인서비스업 BIS는 38.4로 떨어져 모든 업종 중 체감경기가 가장 어두웠다.

 지역별 7월 체감경기도 모든 지역에서 내림세를 나타냈다. 특히 충남과 강원지역의 내림폭이 컸다. 충남은 16.3p, 강원은 16.0p 하락해 49.2, 52.9를 각각 기록했다. 그밖에 광주는 15.0p, 서울은 11.9p 내린 54.0, 50.7에 머물렀다.

 매출과 영업이익, 자금 사정 등도 일제히 전월대비 낮아졌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51.9와 51.6으로 전월대비 각각 9.9p, 10.2p 떨어졌다. 자금 사정도 8p 하락해 55.2에 그쳤다. 원재료 조달시장도 6.8p 내린 83.9였다.

 체감경기가 악화된 이유로는 경기 침체(59.9%), 계절적 요인(39.9%), 정부 정책 및 규제(4.3%), 상권 침체(3.9%) 등을 꼽았다.

 소상공인들의 이달 경기 전망도 어두웠다. 8월 전망 BSI는 73.9로, 7월전망대비 10.0p 낮아졌다. 경기 전망이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한 이유로는 계절적 요인이 61.4%로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경기침체(42.6%), 정부 정책 및 규제(3.7%), 주변 경쟁업체 출현(2.6%) 등이 뒤를 이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는 “소상공인들은 지금과 같은 경영 환경에서는 시간이 지나도 좀체 사정이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강하다”고 말했다.

 한편, 국세청 국세통계에 의하면 도소매업과 음식, 숙박업 등 자영업 4대 업종은 지난해 48만3985개가 새로 생기고 42만5203개가 문을 닫았다. 따라서 지난해 자영업 폐업률은 전년 대비 10.2%p 치솟은 87.9%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밖에 상가정보연구소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분석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하반기 전국 8대 업종 폐업률은 2.5%로 창업률(2.1%)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나는 등 자영업은 유래없는 사상 최대의 위기를 맞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18년 8월 10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