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국제/금융

  산업

  건설/부동산

  정보/통신

  전기/전자

  중소/벤처

  유통

  보건/환경

  사회

   지상갤러리

   명장초대석

   골프

   보석여행

   신간안내











 기사 검색

   

 인물정보 검색

  

종합

....지난달 소비자 물가 안정세
채소류 가격 하락에 1.3% 상승 그쳐

 지난달 물가가 채소류 가격 하락에 힘입어 안정세를 나타냈다. 농축산물 물가 안정으로 주부들의 장바구니 부담이 한층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의 ‘11월 소비자 물가동향’에 의하면 올해 내내 전년대비 1.8%~2.6%의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소비자물가는 지난달 1.3%오르는 데 그쳤다. 채소류 물가가 지난해 11월보다 14.6% 내리는 등 농산물 물가가 1% 하락한 영향이 컸다. 축산물도 전년 동기 대비 0.4% 오르는데 그쳐 주부들의 부담을 덜었다.

 농축산물 물가는 올초 조류인플루엔자 사태로 인한 달걀 가격 상승부터, 홍수와 가뭄 등으로 인한 채소류 가격 상승까지 겹치며 올해 내내 장바구니 물가 상승을 이끌어왔다. 농축산물 물가가 안정세로 접어들며 신선식품지수도 전년동월대비 2.5% 내렸다.

 품목성질별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협정 및 글로벌 경기회복세로 인해 국제유가 강세가 이어지면서 석유류 물가는 전년 같은기간보다 8.2% 올랐다. 원화강세로 해외단체여행비(-5.7%) 등이 내렸지만 보험서비스료(19.5%)가 크게 증가하며 개인서비스도 2.4% 올랐다.

 전기·수도·가스요금도 도시가스의 가격 인하와 지난해 한시적 전기료 인하에 따른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6.7% 하락하면서 전체 물가 하락에 영향을 줬다.

 반면 곡물과 과일, 수산물은 상승했다. 특히 어획량이 급감한 수산물 가격은 오징어 가격(47.1%) 상승 등 영향으로 7.2% 오르면서 다소 큰 오름세를 유지했다. 공업제품은 국제유가상승으로 석유류의 상승세가 지속됐지만 신발, 운동용품 등 기타 공업제품의 세일 영향으로 공업제품의 증가폭을 축소했다.  

 생활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8% 하락했으며, 전년 동월대비로는 1.3% 상승했다. 부문별로는 전월대비 휘발유·경유 등 가격 상승에 교통요금이 올랐고, 음식 및 숙박도 외식과 호텔 숙박료 등이 올라 2.6% 상승했다.

/2017년 12월 7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목록보기 |

HOME | 회사소개 | 독자투고 | 구독문의 | 광고안내
Copyright 2000 동아경제신문사 All rights reserved